[천천천 경기천년 기자단] 지명이 품은 경기도 여주

경기도의 이야기


천천천 경기천년 기자단은 2018년은 경기천년의 해를 맞아 천년을 이어온 경기도의 다양한 모습을 담고 미래의 꿈을 함께 공유하기 위해 경기도 내 거주자와 학생, 직장인들로 꾸려진 기자단입니다.



경기천년 기지단에서는 2018년 경기천년의 해를 맞아 경기도에 속해 있는 지역의 지명을 알아보는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역사는 땅 속에서 생명을 잉태하고 땅 위에서 삶을 시작합니다. 천년의 역사를 가진 경기도 역시 땅 위에서 시작되었는데요. 오늘 소개할 도시는 땅의 축복 속에 영양가 높은 쌀과 좋은 흙으로 빚어낸 도자기가 유명한 여주시입니다.



경기도 동남부에 위치한 여주


여주는 남한강이 남동에서 북서로 흐르고 임금님께 진상했던 쌀과 도자기, 참외로 이름난 고장입니다. 세종대왕의 능인 영릉, 신륵사와 고달사지등 많은 국보와 보물, 문화재와 사적이 있는 역사문화의 도시이기도 합니다. 요즘은 여주프리미엄아울렛으로 나들이 가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고요. 2018년 경기천년의 해를 맞이해서 경기도 여주시의 지명은 어디에서 유래되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경기도 행정구역(출처 : 경기관광포털)



여주(驪州)


[삼국사기]지리지에 “황효현은 본시 고구려의 골내근현(骨乃斤縣)으로, 경덕왕이 황효로 개명하였으니 지금의 황려현이다.”라고 하여 관련 기록이 처음 등장합니다. [고려사]지리지에는 “황려현은 고려 초에 지금의 명칭으로 고쳤고 현종 9년에 본 주(원주)에 소속시켰다. 후에 감무를 두었으며 고종44년(1257년)에 영의현이라 불렸고 충령왕31년(1305년) 어머니 순경황후 김 씨의 내향이란 이유로 여흥군으로 승격시켰다.”라는 기록이 있습니다.


여주(출처 : 고지도를 통해 본 경기지명연구)


이후 여흥이라는 명칭을 계속 유지하였는데 [신증동구겨지승람]에 의하면 “예종 원년(1469)에 영릉을 부의 북성산 기슭으로 옮기고 천령현을 혁파하여 부에 소속시키고 지금 이름으로 고쳐 목으로 승격시켰다.”고 하여 영릉의 이전에 따라 명칭이 여주로 개칭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영월루 마암(출처 : 여주시청 공식블로그)


여주는 고려 때는 황려, 조선에는 여흥, 여주로 이름이 개칭되었는데 이는 영월루 아래 기암절벽에 쓰인 ‘여암’리는 글씨가 새겨진 ‘마암과 관련이 깊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전설에 따르면 마암에서 누런 황마와 검은 여마가 나와 ‘마암’이라 부르게 되었고 고려 때 명칭인 ‘황려’는 여기에서 유래되었다고 전해 내려옵니다.


(출처 : 여주시청 홈페이지)


여주는 일찍이 고려의 문인 이곡(李穀)이 “만일 이 경치를 붓끝으로 옮기려면 글은 소동파나 황산곡이어야 하고 글씨는 안진경이어야하겠네”라고 했을 만큼 산수가 빼어난 고장이였습니다. 여주는 한때 한강4대 나루중 하나인 조포나루, 이포나루 등을 통해 중부지방의 각종 농수산물 및 재목이 모이는 집산지로서 상업과 수운업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습니다. 조선왕실 역사에 대단히 중요한 위치를 갖는 여주에는 세종대왕과 효종대왕이 영면해계시고 명성황후가 태어나신 생가가 있습니다.



세종대왕영릉(출처 : 여주시청 홈페이지)


특히 경기도 여주시 능서면에 위치한 영릉은 조선왕릉 유적지 중 유일하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해주는 곳입니다. 두 곳의 영릉을 중심으로 세종대왕이 직접 저술한 서적, 악기, 발명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있는 영릉(세종대왕, 효종대왕)은 2018년 무술년 경기천년의 해가 부끄럽지 않은 여주시의 찬란한 문화유산이자 경기도의 자랑입니다.


경기천년을 맞이해 여주의 지명유래를 알아보면서 역사까지 살펴보니 깨달은 것이 많습니다. 앞으로의 경기천년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역사에 관심을 가지고 우리의 역사이자 소중한 문화공간을 지켜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경기천년 기자단이었습니다.



#천천천 경기천년 기자단 #경기천년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2018 #여주 #여주시 #여주지명유래

@송한우리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