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천천 경기천년 기자단] 지명이 품은 경기도 동두천

경기도의 이야기

천천천 경기천년 기자단은 2018년은 경기천년의 해를 맞아 천년을 이어온 경기도의 다양한 모습을 담고 미래의 꿈을 함께 공유하기 위해 경기도 내 거주자와 학생, 직장인들로 꾸려진 기자단입니다. 



경기천년 기지단에서는 2018년 경기천년의 해를 맞아 경기도에 속해 있는 지역의 지명을 알아보는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오늘은 동두천의 지명유래와 주요 문화재에 대해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한번 들으면 쉽사리 잊혀지지 않은 독특한 이름을 가진 동두천의 지명에는 어떤 역사를 간직하고 있을까요?




경기도 최북단에 있는 동두천


경기의 소금강인 소요산 기슭에 위치한 우리나라 최북단의 안보 요충지이며 수도권으로 통하는 북방의 첫 관문입니다. 동두천시는 대한민국 북부 전방에 위치한 이유로 국방 안보상 중요한 도시입니다. 지리적으로 주변의 포천과 양주 연천과 함께 우리나라의 최전방 경계를 이루고 있어서 경기도 포천을 이어 6.25전쟁을 제일 먼저 겪은 격전지이기도 합니다. 저도 동두천하면 군사도시라는 이미지가 강한데요, 동두천이라는 지명이 역사에 등장한 때는 언제일까 궁금해졌습니다. 


경기도 행정구역(출처 : 경기관광포털)  


동두천(東豆川)


동두천은 본래 고구려시대에는 내을매(內乙買) 또는 내이미(內爾米)라고 불리었습니다. [대동지지(大東地誌)]에는 백제의 영토로 기록되어 있는데 신라 경덕왕 16년(757년)에는 사천으로 변경하여 견성군(현재 포천군)의 영현으로 삼았다가 고쳐 현종 9년(1081년)에 양주에 예속되었습니다. 조선에 들어와서 세조 12년(1466년) 1월 관제 개정에 따라 양주가 목(牧)으로 승격되어 진이 두어졌습니다. 그 당시 양주의 속현으로는 견주, 풍양, 사천이 있었으며 목의 34개 방리중의 하나인 이담이 동두천시의 근원이 되었습니다. 수백 년이 흐른 후 동두천의 옛 이름인 이담(伊淡)은 1963년 이담면이 읍(邑)으로 승격되면서 이담이 동두천으로 지명이 바뀌었습니다.


동두천은 예로부터 양주 북단과 맞닿아 있어 당과의 교역이 활발했던 한산주에 속해 있었습니다. 그래서 감시와 통제를 받기도 했지만 한강을 통한 물물교역으로 풍요로운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통일신라시대 동두천이 속해있던 양주는 개경과 인접해서 세곡을 운반했고 봉수 전달 체계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였습니다. 이후 고려시대에도 동두천은 지방행정과 교통통신에 중요한 역할을 해냈습니다.



여지도서(출처 : 한국민족대백과)


조선시대 [여지도서]에 양주군 이담면(伊淡面)이 기록되어 있는데 18개 동리로 구성되었던 기록이 지금의 동두천시 관할과 유사합니다. 현대에 들어서면서 1914년 양주군으로 편입되었고, 1919년 3.1운동시 동두천시장 중심으로 독립만세운동이 벌어졌습니다. 동두천은 독립운동의 요충지이자 선조들의 피가 얼이 서려있는 깊은 역사를 가진 고장입니다.



소요산(출처 : 동두천시청 공식블로그)


우리나라의 명산으로 손꼽히는 소요산은 바로 경기도 동두천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소요산은 김시습(金時習), 서경덕(徐敬德), 양사언(楊士彦) 등이 자주 소요(逍遙)한 곳이라 하여 소요산이라는 이름이 붙어졌다는 설이 있습니다. ‘경기의 소금강’이라고 불릴 정도로 계곡과 폭포가 아름답고 경관이 빼어나기로 유명합니다. 원효대사부터 6.25전쟁에 이르기까지 여러 전설과 유물, 유적을 간직하고 있어서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있는 명산입니다.


자재암(출처 : 동두천시청 공식블로그)


소요산에는 원효대사와 관련된 전설이 도처에 깃들어있습니다. 원효스님이 관음보살을 만나 자재무애의 수행을 쌓았다는 뜻의 자재암은 소요산의 아름다운 경치와 함께 우리 민족의 역사와 문화도 함께 만날 수 있습니다.



반야바라밀다심경약소(출처 : 동두천시청 공식블로그)


자재암에는 보물 제1211호로 지정된 ‘반야바라밀다심경약소‘ 언해본이 보관되어 있습니다. 보물 제771호로 지정된 서울대학교 소장본과 같은 책이지만, 자재암 소장본은 머리글이 붙어있고 교정을 하였다는 도장이 찍혀있습니다. 또한 보존상태도 양호하여 문화재 이상으로 서지학적으로도 매우 귀중한 자료입니다.


동두천(출처 : 동두천시청 홈페이지)


풍요로운 자연환경과 깊은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경기도 동두천시. 2018년 경기천년에 걸맞은 역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역사는 계속 흘러가지만, 우리 곳곳에 역사의 흔적을 간직한 이름들이 남아있어 옛 역사를 돌아보게 합니다. 우리 고장의 지명유래를 알아가는 것. 옛 선조들의 발자취를 통해 미래로 뻗어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이상 경기천년 기자단이었습니다.



#천천천 경기천년 기자단 #경기천년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2018 #동두천 #동두천지명유래

@송한우리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