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재 : 육구삼+] 이원익 인조묘정배향교서 李元翼 仁祖廟廷配享敎書

경기도유형문화재 제229호




<이원익 인조묘정배향교서>는 1651년(효종2) 6월 인조임금의 묘정에 이원익李元翼(1547~1634)을 배향한다는 교서로, 글은 채유후蔡裕後가 짓고, 글씨는 민유중閔維重이 썼다. 교서의 전문은 모두 34행 381자로 이루어져있으며 내용에 따라 세 부분(제1행에서 제6행, 제7행에서 제33행, 제34행)으로 나뉜다. 제1행에서 제6행은 서두書頭부분으로 이 교서가 배향교서配享敎書라는 점과 배향대상자의 직함과 성명을 밝히고 있다. 제7행에서 제33행은 이 교서의 본문으로 이원익의 인품과 공적을 송나라의 명재상인 사마광司馬光과 장준張浚에 비유하면서 찬양하고, 인조 묘정에 배향된 6명(이원익·신흠申欽·김류金瑬·이귀李貴·신경진申景禛·이서李曙)의 공신 중 첫 번째 자리에 배향한다는 내용이다. 마지막으로 제34행에서는 이 교서가 시행된 것이 조선 효종 2년 6월 30일 임을 밝히고 있다. 이원익은 자손들에게 시호諡號를 청하지 말 것을 유언으로 남길 만큼 자신을 낮추었으며, 그가 세상을 뜬지 10년 후인 1644년(인조22)에 윤휘尹暉의 발의로, 배향교서와 같은 시기인 1651년(효종2) 6월에 시호를 받게 되었다. 인조 묘정에 배향된 공신 중 이원익이 첫 번째로 선정되었다는 점과 배향교서의 내용을 통해 이원익에 대한 사후의 평가가 어떠하였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원익 인조묘정배향교서, 2004 ©충현박물관


이원익 인조묘정배향교서는 제진자製進者와 필서자筆書者가 밝혀져 있는 점, 교서의 정확한 시기가 파악된다는 점, 종묘에 배향된 공신이 극히 적어 정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는 배향교서의 완전한 형식을 알려준다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크다.



경기문화재총람 속 더 많은 문화재들을 만나고 싶다면

경기문화재연구원 홈페이지 http://gjicp.ggcf.kr 에 방문해 보세요!



#경기도유형문화재 #전적류 #충현박물관 #광명시

@김영화 @김다혜

    • 시대/ 조선시대(1651년)

      규모/ 1권 / 88×364cm

      재질/ 종이

      주소/ 광명시 오리로347번길 5-5

      지정일/ 2009.10.16

      소유자/ 이승규

      관리자/ 충현박물관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