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천년 대축제] 경기천년 장인발굴단 64

이성호, 안산, 공동체문화

대를 잇는 태평소 연주자, 안산 둔배미놀이의 선소리꾼

이성호 장인












안산상록경찰서에서 공무직으로 근무하는 이성호씨는 퇴근 후에는 지역 풍물패들과 어울려 공연 연습을 한다. 이성호씨의 파트는 호적이라고 불리는 태평소이다.


이성호씨는 안산시 상록구 팔곡일동에서 태어나 63년을 살고 있는 토박이로서 부친 이수길씨는 안산신도시 개발전 명성이 높았던 ‘팔곡두레’에서 태평소를 불던 일명 호적수로서 유명했던 분이다.


1980년 부친 작고 후에 뒤를 이어 태평소를 불기시작한 이성호씨는 태평소뿐만 아니라 ‘상여 나가는 소리’ ‘회닺이 소리’ ‘지경닺는 소리’ 등의 마을 선소리꾼으로 유명하다.


2006년부터 안산와리풍물놀이에서 태평소를 불기 시작했으며 안산시의 대표적 민속놀이인 ‘둔배미놀이’에서 ‘배치기소리’ ‘그물 당기는 소리’ ‘바디질소리’의 선소리꾼으로도 활약중인 명인이다.


휴일이면 어김없이 태평소를 들고 크고 작은 마을공연에서 태평소를 연주하며 지역의 전통문화를 지키며 전승하고 후배들을 지도하는 이성호씨를 태평소 장인으로 소개한다.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경기천년 #경기도문화원연합회 #안산 #공동체문화

@경기도문화원연합회

    • 문의/ ggma@ggcf.or.kr

      작성/ 경기도문화원연합회

      / http://kccfgg.org/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