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360º] 고요함 속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급진적 모색 : 그림책 문화 공간 NORi[놀이]

인문쟁이 탐구생활


인문360°는 인문정신문화와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를 누구나 쉽게 누릴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만든 온라인 서비스입니다. 지지씨는 인문360°와 함께 경기도의 문화예술 콘텐츠를 선별하여 소개합니다. 더욱 다양한 인문 콘텐츠가 궁금하시다면 인문360° 홈페이지(inmun360.culture.go.kr)로 방문해 보세요.

고요함 속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급진적 모색 : 그림책 문화 공간 NORi[놀이]


고요함 속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급진적 모색 -그림책 문화 공간 NORi[놀이] ※NORi[놀이] : 봄날에 벌들이 떼를 지어 제 집 앞에 나와 날아다니는 일


‘사람들이 만나고 연결되면서 이야기가 만들어지고, 그러면서 공간이 이루어진다고 생각해요.’
월요일 오전 연락 없는 방문에도 밝은 얼굴로 맞이 해주신 노리책방 운영자 이지은(별칭: 덩더쿵)씨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책방 노리NORI 외부


그림책 문화 공간 ‘노리NORi’를 만든 이지은씨는 공대생이었다. 하지만 영화의 매력에 빠져 전자공학 석사과정을 그만두고 영화학교를 들어간다. 졸업 후 우연히 어린이영화제에서 일을 하였고 당시 미국에서 유명했던 ‘움직이는 그림책’의 섹션을 맡게 되는데, 그때 그림책의 예술적인 면에 관심을 두면서 영화와 그림책이 만나는 지점을 찾아 공간을 만들게 된다. 2010년 11월에 오픈해 1년 뒤 분당구 수내동으로 이전, 3층 주택 건물 중 1층에는 그림책 판매, 2층에는 오픈책방으로 다양하게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