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360º] 꾸준하게, 즐겁게, 함께

인문쟁이 탐구생활


인문360°는 인문정신문화와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를 누구나 쉽게 누릴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만든 온라인 서비스입니다. 지지씨는 인문360°와 함께 경기도의 문화예술 콘텐츠를 선별하여 소개합니다. 더욱 다양한 인문 콘텐츠가 궁금하시다면 인문360° 홈페이지(inmun360.culture.go.kr)로 방문해 보세요.

꾸준하게, 즐겁게, 함께


고양시 인문학모임 <귀가쫑긋>


하루하루가 다른, 너무나 빠르게 변하는 세상이다. 추억이 담긴 공간들도 쉬이 사라지고, 즐겨 찾던 거리도 금세 다른 풍경이 되곤 한다. 씁쓸하고 쓸쓸하다. 이전에 여기에 무엇이 있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때면 마음은 더욱 허전해진다. 이렇게 정신없이 변하는 세상 속에서, 같은 자리를 지킨다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 더욱 소중한 일이기도 하다. 꾸준히 이어지는 모임이나 공간을 만나게 되면 참 반갑고, 고맙다.

그런데 놀이도 사업도 아닌 ‘공부’를 벌써 7년째 계속해오는 곳이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교육시설도 기관도 아닌 ‘보통’ 사람들의 모임이란다. ‘귀가 쫑긋’했다. 궁금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찾아가보았다. 대체 어떤 곳일까?


‘귀가쫑긋’은 고양시에서 일하거나 살고 있는 사람들이 보다 풍성한 삶을 함께하고자 시작한 인문학 모임이다. 2010년 첫걸음을 내딛었고, 인문학을 함께 공부하면서 삶의 터전인 지역사회를 더욱 풍요로운 공간으로 가꿔오고 있다.




철학과 문학, 역사와 예술에 이르기까지, 귀가쫑긋에서는 인문학의 다양한 영역들을 부지런히 만나고 있다. 사과나무 치과병원에서 강의실을 지원해주어 함께 공부하는 공간으로 활용한다. 매월 첫째주 금요일에는 인문학 정기강좌가 열리는데, 무려 80여회를 바라보고 있는 장수 프로그램이다. 정기강좌에서 어떤 내용을 공부할지, 어떤 분들을 강사로 모실지, 회원들이 매해 머리를 맞대고 한해 일정을 꾸린다. 여러 대학의 석학들은 물론, 소설가 김훈, 도종환 시인 등 문학가들, 그리고 진중권, 고미숙, 유홍준 등 널리 알려진 연구자들도 귀가쫑긋 정기강좌에 함께해왔다.

매월 좋은 강사들을 모시기가 쉽지 않을 텐데 어떻게 이렇게 오래 이어오고 있는지 궁금하여 물어보니, 특정 기관의 프로그램이 아닌, 함께 공부하려는 사람들의 자발적인 모임이라는 점 때문에 강사들이 강의 요청에 흔쾌히 응해주신다고 한다. 그리고 강의실의 열기에 깊은 인상을 받아, 다른 강사들을 모시는 데에 적극 도움을 주시기도 한단다.

크지는 않은 공간이지만 매월 70여명이 모여 강의실을 가득 채운다. 고민하며 준비하고 진지하게 참여하는 시간이기에 80여 회까지 계속되고 있는 듯하다. 정기 강좌는 귀가쫑긋 정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되며, 회원이 아니더라도 누구든지 참석하여 무료로 들을 수 있다.



▲ 정기강좌


기강좌에서 인문학의 여러 분야를 폭넓게 살펴본다면, 소모임에서는 주제별로 보다 깊이있는 공부를 할 수 있다. 매주 경전 강독 시간에는 사서삼경과 주역을 읽고, 동양철학과 서양철학 강좌, 글쓰기 모임이 격주로 진행된다. 격월로 주말에 진행되는 독서모임도 있어서, 공부모임을 자주 찾기 어려운 사람들도 함께할 수 있다.

넷째 주 금요일마다 진행되는 정회원 모임에서는 고양시의 문화와 역사를 배울 수 있는 장소를 찾아간다. 박물관이나 공연장은 물론, 유적이나 언론사 등 지역사회를 구성하는 의미 있는 공간들을 꾸준히 방문해왔다. 회원들은 매월 산행도 함께하면서, 책 바깥의 공부도 계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