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옛이야기 특별전] 도깨비방망이

2017.07.25-2017.10.29 / 그 많던 옛이야기는 어디로 갔을까?


경기도박물관의 <그 많던 옛 이야기는 어디로 갔을까?> 특별전은 경기도 31개의 시·군에서 전해져 내려오는 옛 이야기 약 1,500편 가운데, 우리 귀에 익숙하며 따뜻하고 교훈적인 이야기 20편을 선정하여 구성한 전시입니다. 신화·전설·민담 등 다양한 형태로 전승된 공동의 문화유산인] 옛 이야기를 신비한 이야기, 아름다운 이야기, 행복한 이야기, 자랑스런 이야기 등 4개의 주제로 구성하여 소개합니다.


도깨비 방망이





착한 나무꾼이 나무를 하러 산으로 갔다. 한참을 올라가다가 지게를 내려놓으려는데 은행 열매 하나가 또르르 굴러왔다.


“이야! 고놈 실하네. 할아버지 드려야겠다.”


나무꾼이 열매를 주머니에 넣고 벨 나무를 찾았다. 그때 또 은행 열매 여러 개가 나무꾼 발치로 굴러왔다. 두 번째는 할머니, 세 번째는 부모님, 그다음은 아내와 자식, 마지막으로 자기가 먹을 열매를 주웠다.


한참 나무를 하는데 갑자기 비가 내렸다. 나무꾼은 오두막에 들어가서 비가 그치기를 기다리다가 잠이 들었다.


갑자기 시끄러운 소리가 나서 잠이 깼는데, 소리가 나는 방 안을 살펴보니 도깨비들이 잔치를 벌이고 있었다.


“금 나와라 뚝딱! 은 나와라 뚝딱!”


“밥 나와라 뚝딱! 떡 나와라 뚝딱!”


방망이를 두들길 때마다 술과 음식이 마구마구 쏟아졌다. 그 광경을 보던 나무꾼은 배가 고파 낮에 주웠던 은행 열매를 하나 꺼내서 살짝 깨물었다.


“와그작!”


소리가 얼마나 컸던지 도깨비들이 모두 놀라 도망을 갔다. 나무꾼은 도깨비들이 두고 간 방망이를 하나 주워 와서 부자가 되었다.


이 소식을 듣고 이웃집의 욕심 많은 나무꾼이 찾아왔다.


“제발 좀 알려 주게. 어떻게 갑자기 부자가 되었는지 말이야.”


욕심 많은 나무꾼은 몇 날 며칠을 졸랐다. 착한 나무꾼은 하는 수 없이 자초지종을 이야기해 주었다.


“그게 정말인가? 나도 얼른 가 봐야겠네!”


욕심 많은 나무꾼은 착한 나무꾼이 알려 준 장소로 한달음에 달려갔다. 그곳에 도착하니 착한 나무꾼의 말처럼 은행 열매가 또르르 굴러왔다. 욕심 많은 나무꾼은 몽땅 자신이 먹을 거라면서 주웠다. 그러고는 바로 오두막으로 들어가 누워 잠을 잤다.


밤이 되자 도깨비들이 몰려와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욕심 많은 나무꾼은 이때다 싶어 은행 열매를 딱 깨물었다.


“와삭!”


그 소리를 듣고 도깨비들은 귀를 쫑긋 세웠다.


“지난번에 우리를 속인 그놈이 또 왔나 보다! 잡아라!”


도깨비에게 붙잡힌 욕심 많은 나무꾼은 실컷 얻어맞고 죽을 뻔하였다.




금 나와라 뚝딱! 은 나와라 뚝딱!



우리나라 도깨비|홍영우 그림(보리출판사)



“도깨비에게 청해서 복을 빌고, 목숨을 길게 하려다가 ....”

- 조선시대 불교서적 <석보상절> 중에서



경기도에 전해 오는 여러 도깨비 이야기 중에 가장 으뜸은 ‘도깨비방망이’이다. 착한 사람은 도깨비방망이로 부자가 되고 나쁜 사람은 벌을 받는다는 내용이다. 하루는 착한 나무꾼이 나무를 하러 갔다가 오두막에서 도깨비 잔치를 보고는 배가고파 개암을 깨물었는데 그 소리가 어찌나 크던지 놀던 도깨비들이 모두 도망가고 나무꾼은 도깨비방망이를 주워 부자가 되었다. 그 소식을 들은 마음씨 나쁜 나무꾼도 부자가 되고픈 마음에 도깨비 오두막으로 가 개암을 깨물었는데 도깨비들은 지난번 우리를 속인 놈이 왔다며 나쁜 나뭇꾼을 두들겨 팼다는 이야기이다. 어떤 학자는 이 이야기가 흥부전의 원형이 되었다고도 주장한다.



도깨비 기와|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에 건물 지붕에는 귀신 또는 도깨비 얼굴을 새긴 기와를 즐겨 사용하였다.



조선 시대 도깨비는 복과 목숨을 비는 신령으로 여겨졌다. 우리가 알고 있는 도깨비의 모습은 뿔 달린 무서운 귀신, 일본의 ‘오니’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다. 일제 강점기 이후 교과서에 ‘오니’의 그림이 그대로 실렸기 때문이다. 도깨비 박사 김종대 교수에 의하면 한국 도깨비는 덩치가 크고 잘생겼다고 한다. 얼마 전 방영된 드라마 ‘도깨비’의 ‘공유’처럼. 도깨비는 신통한 능력을 사람과 친해지는 데 사용한다. 사람에게 신세를 지면 반드시 갚으며, 내기를 하면 매번 진다. 꾀가 없고 미련하지만 순수하다. 노래와 춤, 여자와 놀이를 좋아하며 씨름도 잘한다. 음식은 개고기와 돼지고기, 메밀묵, 술 등을 좋아한다. 이것이 토종 도깨비이다.





[질문] 도깨비 얼굴을 다양한 재료로 색칠해서 가면을 만들어 보세요.



* 첨부파일을 인쇄하여 활용할 수 있습니다.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 #경기 옛이야기 특별전 #옛이야기 #도깨비 #흥부전

@전보삼 @이소희 @한준영 @김영미 @이지희 @조현이 @문종상 @오가영 @경혜원

    • 경기 옛이야기 특별전 <그 많던 옛이야기는 어디로 갔을까?>

      발행처/ 경기문화재단/경기도박물관

      발행인/ 전보삼

      발행일/ 2017년 7월

      전시총괄/ 전보삼, 이소희

      기획 및 진행/ 한준영, 김영미, 이지희, 조현이, 문종상, 오가영

      일러스트/ 경혜원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