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재 : 육구삼+] 유항 한수 묘역 柳巷 韓脩 墓域

경기도기념물 제187호




고려의 문신으로 시서詩書에 뛰어나고 당대의 명필로 이름을 남긴 한수韓脩(1333~1384)의 묘이다. 한수는 청주한씨淸州韓氏이며, 호는 유항柳巷이다. 일찍부터 문재가 뛰어나 1347년(고려 충목왕3)에 15세의 나이로 과거에 합격하였다. 충정왕 때 정방의 필도치에 임명되었으며, 왕이 강화로 갈 때 시종하였다. 1361년(공민왕10) 홍건적의 침입으로 왕이 안동으로 피난할 때 호종하였으며, 이후 사복시 판사를 거쳐 좌대언에 승진하였다. 1365년 신돈辛旽이 집권하자 왕에게 신돈이 바른 사람이 아니니 멀리할 것을 아뢰었다가 예의판서로 폄직된 다음 곧 관직에서 물러났다. 1371년(공민왕20) 신돈이 주살되자 왕이 다시 불러 이부상서·수문전학사로 발탁하였으며 곧 승선에 임명됨으로써 전선을 관장하게 되었다. 이후 벼슬은 판후덕부사에 이르렀다. 저서로는 시문집인 『유항집柳巷集』이 있다.



유항 한수 묘역, 2017 ©경기문화재연구원


묘역의 봉분은 쌍분으로 부인 안동권씨安東權氏와의 합장묘이다. 석물로는 묘비 2기, 상석·향로석 각 1기, 망주석 1쌍, 문인석 1쌍, 장명등 1기 등이 있다. 봉분은 호석이 없는 원형봉토분이다. 2단의 계체석으로 묘역을 상계·중계·하계로 분리하였다. 좌측 봉분 앞의 묘표는 원수방부형圓首方趺形으로 전면의 글씨는 판독할 수 없으나, 후면에는 공의 5대손 형윤亨允(1470~1532)이 중종 때 건립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유항 한수 묘역, 2017 ©경기문화재연구원


우측 봉분 앞의 묘표는 역시 원수방부의 형태로 후면에는 공의 12대 손 금천군수 숙塾이 숙종 때 건립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좌측 봉분 앞의 장명등은 옥개석과 몸체로 구성되어 있고 장식성이 없는 것으로 보아 조선전기의 것으로 보인다. 우측 봉분 앞의 석재는 위치와 구조상 장명등의 석재로 판단된다. 문인석은 2쌍으로 모두 복두공복幞頭公服에 홀忽을 들고 있는 형상으로, 마모가 심하고 고식적古式的이어서 조선전기의 문인석으로 판단된다. 상석과 향로석, 그리고 망주석 등은 보다 후기에 조성된 것이다.



경기문화재총람 속 더 많은 문화재들을 만나고 싶다면

경기문화재연구원 홈페이지 http://gjicp.ggcf.kr 에 방문해 보세요!



#경기도기념물 #봉토묘 #묘 #봉분 #신도비 #석물 #파주시

@김영화 @김다혜

    • 시대/ 조선시대

      규모/ 일원

      / 쌍분, 묘비 2기, 장명등 1기, 상석 1기, 혼유석 1기, 향로석 1기, 문인석 2쌍, 망주석 1쌍, 계체석, 신도비 1기

      주소/ 파주시 진동면 서곡리 산87

      지정일/ 2003.04.21

      소유자/ 청주한씨 종중

      관리자 / 청주한씨 종중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