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재 : 육구삼+] 이순지선생 묘 李純之先生 墓

경기도문화재자료 제54호




<이순지선생 묘>는 세종 대의 문신이자 천문학자로 활약한 정평공靜平公 이순지李純之(1406~1465)와 부인 영월신씨寧越辛氏의 합장묘이다. 1406년(태종6)에 태어나 1465년(세조11)에 사망하였으며, 1427년(세종9) 문과에 합격하고, 첨지중추원사와 예조참의, 판한성부사를 거쳐 1465년 판중추원사에 오른 후 행상호군으로 사망했다. 그는 문신임에도 주로 천문과학 분야에서 종사하며 과학적 업적을 남겼다. 처음으로 한반도의 위치를 ‘북극출지北極出地(북위) 38도度 강强’이라고 계산해 내었고, 『칠정산내외편七政算內外編』을 공동 저술하였으며, 이천李蕆 등과 함께 앙부일구, 자격루 등을 제작하였다. 1442년(세종24)에는 측우기를 만드는 것을 주관하였다. 1445년에는 천문 이론을 체계화한 『제가역상집諸家歷象集』을 펴냈고, 1457년 (세조3)에는 일식과 월식 계산법을 알기 쉽게 정리한 『산법가시算法歌詩』와 그 사용법인 『교식추보법交食推步法』을 완성했다.


이순지선생 묘, 촬영일미상 ©남양주시



이순지선생 묘, 2017 ©경기문화재연구원


개발 중인 도로변 주택가에 위치한 이순지선생 묘는 2단의 묘역 안에 사성莎城과 용미가 달린 단분單墳이다. 봉분 앞에는 부부의 비석과 상석 1쌍이 배치되어 있는데, 동측이 이순지의 비석이고 서측이 부인의 것으로 되어 있어서 부인이 상위인 서측에 위치해 있다. 표석은 조선전기의 양식으로, 뒤집어 놓은 연잎의 개석을 한 ‘하엽방부형荷葉方趺形’이다. 개석과 비신이 일체이며 상단의 원수圓首는 보수하였고, 연엽 아래에는 연화문을 선각하였다. 화강암으로 되어 있으며 단출하고 마모가 심하다. 비문의 얇은 해서체 글씨는 신녕궁주信寧宮主 신빈신씨信嬪申氏(1435년 졸)묘의 비문 글씨와 유사하고 비음에는 글씨가 없다.

비석 앞 각각의 상석은 고석이 없으며 광택을 내었던 흔적이 있다. 하단에서 석인이나 망주석이 서 있어야 할 자리에 비석 모양의 석물 1쌍이 배치되어 있는데, 표석標石과 동일한 백색 세립화강암의 재질과 풍화 상태를 지니고 있다. 연마하여 광택을 내었으나 글씨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장명등, 망주석, 석인은 없다. 도로변에 있는 신도비는 근래에 새로 세운 것이다.



경기문화재총람 속 더 많은 문화재들을 만나고 싶다면

경기문화재연구원 홈페이지 http://gjicp.ggcf.kr 에 방문해 보세요! 



#경기도문화재자료 #봉토묘 #무덤 #묘 #석인 #비석 #묘표 #망주석 #신도비 #남양주시

@김영화 @김다혜

    • 시대/ 조선시대

      규모/ 1기

      / 단분, 묘비 2기, 상석 2기, 묘표 2기, 계체석, 신도비 1기

      주소/ 남양주시 화도읍 차산리 산5

      지정일/ 1984.09.12

      소유자 / 양성이씨 대종회

      관리자 / 이경지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