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옛길] 남한산성 옛길 3차 시민 참여 도보행사

성남.하남 위례동 주민센터~위례 성복교회~남한산성 남문

<남한산성 옛길-남문노선>



남한산성 옛길 3차 시민 참여 도보행사


남한산성

남한산성은 사적 제 57호로 수도를 수호했던 산성이었습니다. 현재 남한산성 내부에는 다양한 방어시설과 군사 훈련 시설이 남아있습니다. 남한산성 인근에는 백제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적들이 분포하여, 백제 온조왕 시절에 처음 축조된 산성으로 추정됩니다. 이후 1621년(광해군 13년)부터 1624년(인조 2년)까지의 개축으로 현재의 모습을 갖추었습니다. 남한산성은 병자혼란 당시 청나라에 항쟁한 곳으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이외에도 한말 의병들이 일제에 대항했던 항일유적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이야기를 간직한 남한산성은 지난 2014년, 그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 남문노선(난이도:중상)




남한산성 남문 길은 위례신도시 위례성복교회에서 출발하여 남한산성 남문(지화문)까지 이르는 길입니다. 남문 길 초입에서 바위에 글귀를 새겨놓은 금석문을 만날 수 있습니다.




남한산성의 서문과 남문 쪽에 위치한 창말(창곡동:현 위례신도시)과 하남시의 상사창동 터는 매우 재미있는 곳입니다. 창말은 창고가 있는 마을이라는 의미로 지역주민들이 대대로 불러오던 이름입니다. 긴 시간 방어전을 해야하는 산성에서는 항상 보급이 필요했기 떄문에 주변에 배후지를 지니고 있는 것이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창말은 바로 남한산성의 배후지였고, 산성과 관련된 군사적 특징을 오랜 시간 가지게 된 요인이 됩니다. 남한산성 옛길이 지나갔던 곳의 재미있는 지명들을 살펴보면, 창말 안에는 구체적으로 창고가 있던 터라는 의미의  '창터'라는 지명이 남아있었습니다. 진터벌은 병자호란 당시에 청나라 군대가 해당 지역에 진을 쳤던 장소라고 합니다. 창말에는 마을의 중심에서 송파와 학암리 지역으로 연결되는 길이 있는데 이 길을 지역 주민들은 술래길이라고 부릅니다. 술래는 한자어 순라를 고유어로 착각하여 오랜 기간 발음하다가 변화하여 굳어진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남한산성 행궁에서 듣는 가야금 선율에 취할 수 있는 시간은 쉽게 가질 수 없는 기회죠~!!^^



남한산성 옛길 문의전화/031-231-8548

사진 출처/경기학연구센터

글 출처/남한산성 옛길 이야기책

#남한산성 옛길 활용 및 홍보사업 #경기학연구센터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연구원

    자기소개/ 경기도 문화유산의 가치 발견, 경기문화재연구원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