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상상캠퍼스] 다사리문화기획학교

2019.05.01-2019.12.31 /

독립운동가 민세 안재홍 선생의 사상에서 빌려온 ‘다사리’라는 표현은 ‘다 말하게 하다’와 ‘다 잘살게 하다’란 이중적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다사리문화기획학교>는 ‘모두가 말할 수 있고, 모두가 잘 사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문화기획자를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다사리문화기획학교>에서 마주하고자 하는 ‘문화기획자’는 소위 ‘문화영역’에서 활동하는 특정한 직업을 가진 이들에 머무르지 않습니다. 모든 것이 혼돈과 불안으로 접어들어 미래를 계획하는 것이 불가능해진 이 시대에 ‘문화기획’의 역할을 고민합니다. 기능적이거나 도구적인 문화기획을 실행하는 단순한 과정이 아니라, 시대적 전망과 함께 호흡하며 주어진 사회적 문제들을 창의적이고 다양한 방식으로 해결해 나갈 수 있는 구체적인 과정으로써의 ‘문화기획’을 지향합니다.



"

이 학교는 재미있게 노는 학교입니다. 내 마음, 우리 사회 속 고민과 이야기를 살펴보고 나누며 ‘문화기획’으로 재미있게 풀어보는 학교입니다. 어쩌면 당신이 알고 있는 ‘기획자’와는 거리가 멀어 보일 수 있지만, 학교에서 놀다 보면, 적어도 ‘청년문화기획자’로서 어떻게 밥은 먹고 살아야 할지 배우게 되는 그런 학교입니다. 이 학교는 당신이 지금까지 살아온 삶보다 앞으로 만들어 나갈 삶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학교입니다. 어느 누구도 사회에 맞게 변하라고 강요하지도, 재촉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당신을 변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당신이 세상을 변화 시킬 문화기획을 만들 수 있도록 돕는 그런 학교입니다. 이 학교에서 어떤 ‘재밋거리’들이 있을지 찾아보세요. 우리는 ‘일(JOB)’에서 ‘재밋거리’를 찾는 것보다는 ‘재밋거리’들에서 ‘일(JOB)’을 찾을 수 있게 도와주는 그런 학교입니다.


"


선배와 같은 멘토와 나와 같은 동료와 함께 재기발랄한 ‘문화기획자’로서 잘 먹고 잘 사는 법을 배울 수 있는 다사리문화기획학교에서는 매년 수강생을 모집하여 현장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로 구성된 담임멘토의 1:1멘토링, 현장 워크숍, 다양한 이론교육과 프로젝트 기획 실행 과정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학력/전공 불문 문화기획자를 꿈꾸거나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한 수강생은 누구나 환영입니다!




야학[언감생심]문화기획



다사리문화기획학교 5기 통합 워크숍


 

다사리 5기 기획프로젝트 '낯설여행' / '치명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