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의전당] 뮤지컬 페치카

2019.03.27 / 경기도문화의전당

공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경기도문화의전당(www.ggac.or.kr/)를 통해 확인해보세요.

안중근 거사의 헌신적 공신, 연해주의 대한독립운동 선봉자 ‘페치카 최재형’ 재조명

가난한 소년이 항일운동의 대부가 되기까지… 뮤지컬 <페치카>




독립운동가 안중근이 끝까지 지켰던 그 이름, 페치카 최재형이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을 찾습니다. 뮤지컬 <페치카>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3월 27일(수)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 무대에 올라 가슴 뜨거운 선열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최재형은 어린시절 지독한 가난에서 벗어나고자 러시아 상선 선원이 됐고, 각고 끝에 군수산업분야에서 큰 돈을 벌게 됩니다. 그는 어렵게 쌓은 부를 민족을 위해 썼고, 특히 무장투쟁의 정신적 지주이자 자금원으로 활약한 바 있습니다. 안중근 거사의 헌신적 공신일 뿐 아니라 연해주일원 독립운동의 선봉자였습니다. 안중근의 하얼빈 의거의 실질적 배후였던 그는 항일독립운동에 전재산을 바친 동의회(1908년 4월 러시아 얀치혜에서 결성된 한인 구국운동 단체)의 총재였습니다. 또한 대동공보, 권업신문으로 민족혼을 일깨운 애국언론인이었으며, 고려인을 위하여 마을마다 30여개의 학교를 세워 재러한인사회를 화합시키고 미래의 꿈나무를 키워낸 교육계몽가입니다. 고려인들을 그를 ‘따뜻한 난로’라는 의미의 ‘페치카’라 불렀습니다.




러시아 독립운동가의 대부로 상해 임시정부 초대 재무총장에 추대되었으며, 러일전쟁 후 4월 참변 때 이송 도중 탈출하다 순국하였고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항일운동의 역사에서 영웅적 역할을 했던 최재형이었지만 러시아의 공산화와 이데올로기의 그늘에 가려져 제대로 조명받지 못하다가 196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독립장에 추서되었습니다.




뮤지컬 <페치카>는 먼 러시아 땅에서 따뜻한 가슴으로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최재형의 삶을 표현하기 위해 러시아 대문호 푸쉬킨의 시를 테마로 음악을 전개합니다. 여기에 대중성있는 크로스오버와 현대적인 락발라드, 글로벌 민속음악, 한국 문학을 더해 뜨거웠던 독립운동의 여정과 조국에 대한 그리움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고자 합니다.


이번 공연을 기획하고 제작한 랑코리아의 예술감독 주세페 김은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며, 내년인 2020년은 페치카 최재형의 순국 100주년인 해인만큼 러시아 항일운동의 대부인 최재형의 삶을 대중들에게 널리 전하고자 한다”고 전했습니다. 주세페 김은 <페치카>의 총감독이자 오케스트라의 지휘를 맡았으며 중년의 최재형을 연기합니다.


■ 시놉시스


시베리아 횡단 열차 안, 초로의 사내 맞은 편에 낯선 여자가 앉는다. 담소도 잠시, 권총을 꺼내 사내를 겨누는 여자. 사내의 이름은 표트르 세메노비츠 초이, 안중근의 숨겨진 배후이자 독립운동의 거대한 대부. 시베리아의 페치카라 불리운 남자, 최재형이다. 연해주의 거지소년이었던 그가 독립운동의 대부가 되기까지, 그 숨겨진 내막이 무대 위에서 펼쳐진다.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 #현해주 #대한독립운동 #선봉자 #재조명 #항일운동 #소년 #대부 #러시아 #군수산업분야 #교육계몽가

@조명아 @허명헌 @윤준오 @최재형

    • 뮤지컬 <페치카>

      일 시/ 2019년 3월 27일(수) 14:00, 19:30

      장 소/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

      티 켓 / 전석 2만원(초,중,고등학생 1만원)

      관람연령/ 만 7세 이상

      출 연/ 사)K문화독립군

      주 최/ 경기도문화의전당

      주 관/ 경기도문화의전당

      문 의/ 031-230-3440~2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