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문화재단] 예술로 승화하는 추억과 역사… 부천문화재단 기획공연 2편

2019.10.25-2019.11.16 / 부천문화재단



자세한 정보는 부천문화재단(bcf.or.kr)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예술로 승화하는 추억과 역사…

부천문화재단 기획공연 2편


부천문화재단(이하 재단)은 11월까지 예술로 되살리는 추억과 역사를 다룬 공연 두 편을 선보입니다.




한국 대중음악계 거장 함춘호와 송창식이 들려주는

가을밤 추억 되살릴 포크와 재즈


부천문화재단은 오는 25일 오후 8시, 부천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한국 대중음악 명곡을 한자리에 모은 ’Folk&Jazz 그리고 함춘호 Ⅱ’ 공연을 엽니다.


이번 공연에선 ‘시인과 촌장’으로 활동했던 ‘국가대표 기타리스트’ 함춘호가 차세대 재즈 피아니스트 조윤성과 함께 다양한 명곡을 포크와 재즈로 재해석합니다. 특히 ‘대중음악계 거장’ 송창식도 합류해 포크 음악의 진수를 들려줄 예정입니다. 실력파 보컬리스트 소울맨과 도승은 역시 목소리를 더해 풍성한 음악을 선보입니다.


공연 후엔 함춘호와 조윤성의 팬 사인회가 열립니다. 예매가는 R석 55,000원, S석 33,000원, A석 22,000원입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억하며

무용으로 선보이는 지난 80년 현대사


11월 16일 오후 5시엔 소련 교포의 강제 이주를 표현하는 현대무용 공연 ‘유랑 : 流浪, Journey into Shadowland’이 부천시민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오릅니다.


‘유랑’은 현대무용단 서울댄스씨어터가 1999년 첫선을 보인 이후 일본, 러시아, 호주 등에서 20여 년간 공연하며 예술성과 작품성, 흥행성을 인정받았습니다.


장대한 스케일의 군무와 섬세한 몸짓은 고통과 자유를 향한 의지와 생명력을 표현하고 영상 매체는 역사적 사실을 묘사해 관객에게 극적인 긴장감과 예술의 깊이를 전할 예정입니다.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옛 소련 교포들의 80년간의 삶을 되새깁니다. 예매가는 전석 2만 원입니다.


공연 예매는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를 통해 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www.bcf.or.kr)와 공연기획부(032-320-6332~4)로 문의하면 됩니다.

#부천 #부천문화재단 #예술 #추억 #역사 #대중음악 #가을밤 #포크 #재즈 #명곡 #시인 #촌장 #국가대표 #기타리스트

@정진원 @김정아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