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취재단] 연천문화예술학교 축제 모니터링 "라운지 문화반상회"

2019.10.31 / [경기문화재단] 경기생활문화플랫폼

연천문화예술학교 축제 모니터링

“라운지 문화반상회”



경기도 최북단, 북쪽으로는 군사분계선이 지나고 경기도에서 5번째로 큰 지역이지만 인구 5만이 되지 않는 연천군, 그곳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연천군은 어떤 이미지들로 호명될 수 있을까? 아마도 군사지역, 한탄강, 전곡리 선사유적지, 재인폭포 이외에는 별다른 상상이 안 될 수도 있다. 특히 문화와 예술을 연결하면 더욱 할 말이 줄어든다. 문화적 상상이나 이지미가 빈약해 보이는 연천군에서 특별한 시도가 시작되었다. 2019년 경기생활문화플랫폼 사업에 선정되어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의 문화적 일상을 상상하고 시도하는 과정들이 시작되었다.



연천문화원과 연천문화예술학교가 진행하고 있는 2019년 경기생활문화플랫폼, <경원선 연천마을 생활문화플랫폼 ‘라운지 문화반상회’>이다. 제목으로만 보면 특별함이 없어 보일 수도 있으나 연천군이 지닌 문화적 특성과 환경을 고려하면 아마도 연천군에서는 최초의 시도일 것 같다. 연극이나 무용 등 개별 문화예술단체를 제외하고 연천군의 문화예술을 발굴하고 성장시킬 수 있는 공식적 단체는 연천문화원이 유일하다. 문화예술의 환경이 넉넉지 않은 지역문화원은 대부분 노년층 중심의 전통문화에 활성화에 집중한다. 그러한 한계를 넘어서려고 해도 일상에서의 다양한 생활문화가 뿌리를 내리지 못하기 있기에 특정한 장르나 영역에서 벗어나기 쉽지 않다. 그런 의미에서 연천문화예술학교가 생활문화플랫폼 사업을 계획하고 선정된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의미가 있다.



올해 첫 사업은 시작할 때부터 작은 진통들이 있었다. 기존 문화예술사업들이 ‘사업’이라는 제한적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신나는 상상력과 일상적인 지속가능성을 만들어가기 어려운 상황과도 연결된다. 생활문화플랫폼 사업도 사업이라는 이름 안에 있지만 실제는 사업적 틀을 넘어 매우 일상적이면서 보편적인 사업 방식을 넘어서야 하는 지향들이 있다. 특히 잘 보이지 않는 문화와 사람의 향기와 가능성을 찾아가고, 자극하고, 성장시키며 긴 호흡으로 든든한 문화의 뿌리를 만들어가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본 사업을 처음 시작하는 연천문화예술학교와 기획자의 혼란과 어려움은 매우 당연한 과정일 수도 있다.


사업 초기 본 사업의 지향과 본질을 이해하며 실제 과정으로 풀어내야 하는 어려움을 이겨내며 오늘 축제 현장에서 나누어진 ‘라운지 문화반상회’가 태어난 거다. 기능을 채우거나 공연을 하기 위해서 연습을 하고 무대에 오르거나 일시적 상상력으로 준비하고 체험하고 끝나는 방식에서 조금씩 변화를 하고 있다. 올해 사업의 과정에서는 서로 모이고, 논의하고, 토론하고, 만나고, 인터뷰하고, 정리하고, 기록하고, 각색하고, 공유하는 과정들이 만들어졌다.


그 중심에는 네 명의 생활문화디자이너(진세린, 박유진, 우해경, 김수정)와 1명의 코디네이터 그리고 연천문화원의 책임 기획자(김탄일)가 든든하게 서 있었다. 연천문화원과 연천문화예술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책임 기획자, 극단에서 활동하며 이번 사업을 위해 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