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상상캠퍼스 그루버를 만나다] 문화로 일구는 우주농업 <스페이스젤리>

경기상상캠퍼스 그루버를 만나다⑥

2019년 그루버에게 묻는 19가지 질문들

- 여섯번째 이야기-



'스페이스젤리'의 인터뷰 전문은 경기상상캠퍼스 블로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우주농업이라는 낯설고도 흥미로운 콘텐츠로 연구, 교육, 문화기획까지 여러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스페이스 젤리>. 3년이란 시간 동안, 경기상상캠퍼스(이하 상캠)에서 무럭무럭 자라온 <스페이스 젤리>의 김지훈 연구자를 만나 2019년의 마지막 19가지 질문을 던져보았다. ​


* 그루버(Groover) : '작은 숲'과 '즐기다'의 합성어로 숲 속에서 함께 모여 즐기는 사람이라는 의미를 담은 경기상상캠퍼스 입주단체






/ 팀 소개를 부탁해요. 어떤 활동을 하고 있나요?

스페이스 젤리는 우주농업 스타트업이에요. 식물공장과 수경재배 콘텐츠를 이용해 교육과 기술개발을 하고 있어요. ​


/ 식물공장은 뭐고, 우주농업은 뭔가요?

식물공장은 식물을 건물 내부에서, LED 등과 수경재배를 이용해 깨끗하게 재배하는 기술을 말해요. 우주농업은 식물공장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분야예요. 화성의 흙에는 발암물질이 많아서 그 흙으로 식물을 키우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거든요. 물도 부족하고요. 그래서 식물을 재배하려면 수경재배와 식물공장 시스템이 꼭 필요해요. ​


/ 팀명이 귀여운 것 같아요. 어떤 뜻이 담겨있나요?

큰 의미는 없어요. 우주를 뜻하는 스페이스(space)에 제 강아지 젤리 이름을 붙여서 5분 만에 지었어요. ​


/ 멤버가 여러 명 있던데, 각자 어떤 역할을 맡고 있나요?

저희는 모두 상캠 옆에 있는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에서 대학원을 다니고 있어요.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