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문화재단]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고,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는 문화도시 부천의 책…‘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 2’ 발간

부천문화재단


자세한 정보는 부천문화재단(bcf.or.kr)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고,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는

문화도시 부천의 책…‘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 2’ 발간




‘말할 수 있는’ 문화도시 부천에선 시민의 감정에 관한 이야기도 도시의 문학이 됩니다.


부천문화재단(이하 재단)은 부천 어린이 156명이 쓴 감정 이야기 모음집 ‘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 2’를 발간했습니다. 당첨자에게 도서를 증정하는 ‘서평 쓰기 이벤트’도 이달 31일까지 엽니다.


계남초등학교, 성주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이 제작에 참여한 이번 도서는 아이들의 감정 일기장 내용으로 구성됐습니다. 삶 속에서 어린이가 느낀 솔직한 감정과 그에 관한 일화를 지역 아동문학가 최금왕, 최동심이 책으로 엮었습니다.




책은 ‘감동하다’, ‘고민하다’, ‘한숨이 절로 나오다’ 등 어린이가 쓰는 94가지 ‘감정 단어’를 소개하고 243개의 짧은 수필을 수록했습니다. 비슷한 감정이라도 각자의 언어와 표현방식으로 다채롭게 묘사해 더욱 재미를 더했습니다.


재단은 도서 발간을 기념해 이달 31일까지 ‘서평 쓰기 이벤트’를 진행하고 당첨자에게 도서와 기념품을 증정합니다. ‘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 2’는 부천시립도서관, 공립 작은도서관, 지역 초등학교 도서관과 예술정보도서관 다감에서 열람 및 대출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www.bcf.or.kr)와 페이스북(facebook.com/mybcf)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의는 재단 문화도시사업부(032-320-6352)로 하면 됩니다.




시민의 삶과 정서적 경험을 도서와 영상 등으로 담아내는 ‘도시다감’ 시리즈는 지난해부터 문화도시 예비사업으로 진행됐습니다. 6~7세 부천 어린이의 감정에 관한 이야기를 채록한 제1권에 이어 올해 제2권을 제작했으며, 시민이 자신의 삶과 생각을 주체적으로 표현한다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향후 청소년부터 노년까지 다양한 세대의 감정을 담아낸 ‘도시다감’ 시리즈를 제작할 계획입니다.시민 삶 속 도시의 이야기로 공감대를 넓혀 ‘말할 수 있는 도시, 귀담아듣는 도시’를 실현해 나갈 것입니다.


한편 부천시는 지난해 12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1차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받아 향후 5년간 ‘말할 수 있는 도시, 귀담아듣는 도시 - 생활문화도시 부천’으로 관련 사업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부천 #부천문화재단 #공감 #문화도시 #도시다감 #어린이 #감정사전 #발간 #서평

@김현미 @김정아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