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취재단] 한국기타협회 경기지회 행사 모니터링

2019.12.07 / 2019 생활문화 공동체(동호회) 네트워크

한국기타협회 경기지회 행사 모니터링

“잔잔한 클래식 선율이 내리는 율파 클래식기타 연합 송년음악회”



주말 오후 시흥시 여전비전센터 대강당 문을 열었을 때, 차분하면서 단아한 음률이 강당을 울려 퍼지고 있었다. ‘소리를 나누다.’라는 뜻을 가진 율파클래식기타 연합 앙상블의 연주 소리였다. 시흥, 안산, 부천의 세 지역의 클래식 기타 애호가들이 하나 된 소리를 이웃과 나누는 송년음악회로 지역 주민들을 만나고 있었다.



샹송부터 영화 ost, 우리의 선율까지 율파는 기타로 연주하며 송년음악회를 찾은 많은 지역 주민들과 음악과 마음을 나누며 한 해를 차분히 마무리한다. 클래식 기타의 선율이 주는 가슴 깊은 울림이 아마추어들로 구성된 동호회에서 울려 퍼질 때 느껴지는 떨림은 아마 그들이 함께 모여 연주를 연습하고 합을 맞춘 노력과 마음의 합이 어우러져 강당을 감싸 안는 건 아니었을까?  



송년음악회의 1부가 막을 내리고 연주자들이 잠시 한숨을 돌릴 수 있는 인터미션 시간에도 그들은 바쁘다. 남은 2부의 시간에 연주를 위한 마지막 점검이 진행 중이었고 이미 연주를 마친 팀은 긴장의 끈을 내려놓고 편안한 호흡을 내쉰다. 어떤 연주자에게도 매번 무대가 주는 중압감은 있다고 한다.



지난 5개월간의 시간들이 모여 이루는 앙상블에 대한 이야기를 율파의 전체 대표를 맡고 있는 시흥기타동아리 정순화 대표와 나눠봤다.



시흥, 부천, 안산 지역에서 클래식 기타를 배우고 연주하며 각 지역에서 연주 활동을 하던 각기 다른 동호회가 지역을 뛰어넘어 연합 동호회가 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었을 것이다. 같은 지역 내에서도 시간과 장소를 맞추는 것이 어려움에도 경기도라는 공통점 하나를 빼면 사는 지역도 다른 시흥, 부천, 안산의 동호회들이 어떻게 함께 할 수 있었을까 궁금했다. 정순화 대표는 각자의 지역에서 자체적으로 활동하던 중 시흥기타동호회를 중심으로 인근의 세 지역의 동호회가 친분을 쌓게 되었고, 연합해서 공연을 해보면 어떨까 하는 구상을 하던 중 경기문화재단의 ‘생활문화 공동체(동호회) 네트워크’ 지원 사업에 선정되면서 막연하게 생각만 나누던 일들을 각 동호회 회원들의 동의를 얻어 구체적으로 현실화하여 진행하게 되었다고 한다.



세 지역의 동호회가 함께 연습하면서 어떤 부분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을까? 송년음악회에서 보여 준 연주 실력을 생각하면 많은 시간 연습에 할애했을 듯하다. 실제 연합 동호회 회원들은 저마다 실력이 달랐다. 클래식 기타를 이제 막 배우기 시작한 회원부터 오랜 시간 연주를 하고 있던 회원, 누군가에게 배우지 않고 독학으로 공부를 한 회원까지 다양했다.



모두의 시작은 달랐지만 함께 꾸미는 무대 준비에 한마음이 되었다. 먼저 기타, 우쿨렐레 강사를 초빙해서 기초 지도를 통해 올바른 연주법을 배우고, 연주 방향을 설정하는 일부터 시작했다고 한다. 뜨거웠던 여름부터 찬바람이 불기 시작한 겨울까지 매주 일요일 각자의 그룹 공연 곡과 전체합주(연합연습) 공연 곡을 병행하여 준비하는 등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를 했다.



‘소리를 나누다.’란 율파의 마음으로 시작했지만 동호회는 각자의 개성이 뚜렷하고, 연주 수준과 곡 선호도가 다르기에 하나로 엮는 구심점을 갖는 것이 필요했었다. 한국기타협회 경기지회장을 통해 세 지역의 동호회 회원들이 모두 모일 수 있는 장소도 섭외하고 연합 모임 중 계획된 워크숍을 동호회 워크숍이 아닌 ‘도서주민을 위한 찾아가는 음악회’로 준비하였다고 한다. 회원들을 위한 전문 교육 강의 및 문화 소외지역의 주민들을 초청하여 공연을 나누는 동호회와 지역 주민 모두가 유익하고 즐거운 행사로 진행하며 결속력을 다졌다고 한다.



서로의 결속력과 함께 만들어간 시간들은 율파가 추구하는 ‘소리를 나누다’를 한 걸음 한 걸음 성장시켜 나간다. ‘도서주민을 위한 찾아가는 음악회’로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 즐기는 자리를 만들었고 송년음악회에서는 광명 ‘빛과여성클래식기타합주단’을 초청해 경기도 지역의 많은 클래식기타 단체, 동호회 및 애호가들이 함께 하는 행사로 발전하는 계기를 만들어 간다.


무대를 마치고 난 시흥기타 동호회 김영락 회원은 초보부터 중급까지 나이도 배움도 다양한 사람들이 합을 맞추고 음악을 완성해 가는 게 신기하고 아름다웠다. 그렇게 많이 연습했는데도, 무대에 올라가니 많이 떨렸다고 한다. 실제 강당에서는 떠는 회원들의 모습은 볼 수 없었고 모두 진지하고 열정적으로 연주하고 있었는데 사실 속으로는 많이 떨고 있었나보다.



함께 하면 어떨까 하는 마음이 ‘생활문화 공동체(동호회) 네트워크’ 사업을 통해 연합 동호회로 발전해 긴 시간 서로를 맞추며 하나의 큰 무대를 마쳤다. 지역 주민들을 위해 음악 공연을 나누는 송년음악회를 시작으로 율파는 많은 일반인들이 클래식 기타 음악을 나누고, 소통하면서 클래식 기타 음악 애호가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들이 꿈꾸는 경기도권의 많은 클래식기타 애호가들이 함께 꾸미는 다양한 기타음악 이야기가 있는 무대로 그 시야를 넓혀 소리를 나누는 페스티벌이 개최되기를 응원해 본다.


※ 생활문화 공동체(동호회) 네트워크 지원 사업 안내 (하단 링크 참조)

http://ggc.ggcf.kr/p/5d88e9f47048904d2c0c8612


2019 생활문화 취재단

○ 작 성 자 : 최창임

○ 활 동 명 : 2019 생활문화 취재단

○ 활동내용 : 경기문화재단 "생활문화 공동체(동호회) 네트워크" 사업 현장 취재


생활문화 취재단은 '경기생활문화플랫폼'과 '생활문화 공동체(동호회) 네트워크'의 사업 현장을

취재하여 경기도내 생활문화 현장을 더 많은 도민들에게 전달 및 공유하는 역할을 수행하였습니다.

#생활문화 #공동체 #동호회 #네트워크 #한국기타협회 #경기지회

@최창임

  • ggc

    글쓴이/ 경기상상캠퍼스

    자기소개/ 옛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부지에 위치한 경기상상캠퍼스는 2016년 6월 생활문화와 청년문화가 함께 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울창한 숲과 산책로, 다양한 문화예술과 자연이 어우러진 경기상상캠퍼스는 미래를 실험하고 상상하는 모두의 캠퍼스라는 미션과 함께 새로운 문화휴식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