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학통신] 기록관리의 역사와 경기도기록원 건립

경기학통신_10(2020.06.07)

기록관리의 역사와 경기도기록원 건립


2020. 06.07


기록은 한 사회가 남긴 경험이나 지식에 관한 유형의 증거라고 합니다. 일상에서의 기록은 주변 곳곳에 널려져 있으며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기록을 당연히 존재하는 것이고 새삼스럽지도 않다고 생각합니다. 책상 위 달력에 적어놓은 일정도 기록이고 회의 내용을 공책에 적는 것도 기록입니다. 세계기록관리기관 평의회는 기록을 “법적 책무를 이행하거나 업무를 처리할 때, 개인 혹은 기관(공적 혹은 사적)에 의해 생성‧접수‧유지‧이용되는 문서”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기록이 공적 행위의 과정과 결과로서 만들어진 것으로서 행위가 반영된 결과물임을 명확히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기록관리의 훌륭한 전통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삼국‧고려시대부터 사관이 존재하여 기록을 남겼고, 중요 국가기록들을 분산 보존하였습니다. 조선시대에 이르면 전담기관이 설립되어 다양한 기록물들이 생성됩니다. 춘추관은 역사를 편찬하고 국가기록물을 보존하는 곳이었는데, 3정승을 비롯하여 판서 2명, 참판 2명과 당상관으로 구성된 수찬관 7명 등 50여 명의 전임사관들이 소속되었습니다. 여기서 편찬된 왕조실록은 25대 철종까지 472년간의 기록으로서, 총 1,893권 888책에 달합니다. 조선시대에는 관청별 업무일지도 매우 자세하게 작성되었는데, 일기 혹은 등록이란 이름으로 전해집니다. 승정원일기‧일성록‧비변사등록 등이 그 사례입니다. 실록이 사초와 시정기 등을 기초로 재구성한 것이라면 일기와 등록류는 현장에서 바로 기록한 생생한 자료였습니다. 공기록 외에 사기록도 많이 생성되었습니다. 조선시대의 개인일기는 기록자의 주관적 견해와 다양한 내용이 자유롭게 적혀 있으며 관찬 사료에서 간과되기 쉬운 일상의 소소한 기록이 담겨져 있습니다.


▲ 국보 제 303호로 지정된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출처 : 국가문화유산포털)


그러나 보존‧관리의 측면에서는 아쉬운 점이 많았습니다. 조선은 고려와 달리 모든 행정이 문서로 이루어졌고, 강력한 중앙집권체제는 모든 문서들을 중앙으로 집결시켰습니다. 이 문서들은 철저하게 관리되어야 했지만 대부분 폐지로 사라졌다고 합니다. 당시 폐지의 용도가 매우 다양하였기 때문에 하급관리들이 관청에 쌓여있는 문서들을 빼돌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심지어 왕실도서관인 홍문관에 소장된 책도 낙질이 많았다고 합니다. 지방에서 올라온 상소들도 옮겨 적은 뒤 모두 폐지로 썼습니다. 안보와 외교문서들도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습니다. 경국대전에 명시된 문서 훼손에 관한 처벌 조항은 사실상 사문화되었습니다.


기록물 관리에 관한 부실함은 현대에 이르러서도 계속되었습니다. 국가 및 공공기관들은 날마다 많은 기록들을 생성했지만 시간이 흐른 뒤에 보면 필요한 문서가 사라진 경우가 많았습니다. 정권이 바뀔 때 문서를 고의로 폐기했다는 주장도 있었습니다. 지금도 기록에 대한 낮은 인식 속에 많은 공공기관에서 고의든 실수든 중요한 기록들이 별다른 절차 없이 폐기되어 실려 나가고 있습니다.


1999년 제정된 『공공기관의 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은 기록을 기록답게 만들기 위한 사실상 최초의 제도도입이었으며, 2006년 『공공기관의 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로 전면 개정되면서 좀 더 체계적인 기록관리의 내용들을 담게 됩니다. 이 법 제11조는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의 설치‧운영에 관련된 조항으로, 광역단체(시‧도)가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영구기록물관리기관(시‧도기록물관리기관)을 설치‧운영하여야한다고 명시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기록원을 설립한 서울시와 경상남도에 이어 경기도도 신청사 광교 이전 후 현 청사 부지 내(구관, 제1별관, 행정도서관 등)에 ‘경기도기록원(가칭)’ 설립을 추진 중입니다. 2024년 문을 열게 될 경기기록원은 ‘경기도의 살아 숨쉬는 기록문화 역사 구현’을 위하여 ① 기록관리의 체계화 및 선진화, ② 통합적 기록물 관리체계 구축, ③ 기록물의 가치화, ④ 기록문화의 복합화 및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기록원은 경기도내 기록물 보존‧관리‧활용의 컨트롤타워 기능 뿐만 아니라 도민의 참여를 도모하고 기록문화 확산에 기여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기능도 겸비할 계획입니다.


▲ 이전 건립 직후의 경기도청사(현 구관) (1968.08, 출처 : 경기도)


지난 4월 총선시기 수원시 팔달구 선거구에 입후보한 한 유력정치인은 경기도청사 부지에 기록원을 설치하려는 계획에 대하여 “경기도 중심에 대형 보관창고를 세우는 꼴”이라면서 강력한 반대입장을 표명한 바 있습니다. 물론 선거시기 정략적인 발언이겠지만 기록원을 한낱 문서창고에 비견하는 낮은 인식이 존재한다는 것도 사실일 것입니다. 경기도기록원이 형식과 내용을 충실히 갖춘 경기도기록물의 보고이자 경기도 공동체의 중심기관으로 우뚝 서기를 기대합니다.


글 : 이지훈(경기학센터장)


더 많은 경기학통신이 궁금하다면? [바로가기]

#경기학 #지역학 #경기도기록원 #경기도 역사 #기록문화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센터 @이지훈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