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소식

‘제51회 경기도 공예품대전’ 시상식‥ 도자분야 나용환 작가 ‘대상’ 수상

경기문화재단

  • 등록일
    2021.06.16
  • 기간
  • 조회수
    300

‘제51회 경기도 공예품대전’ 시상식‥ 도자분야 나용환 작가 ‘대상’ 수상


▶ 안성시 안성맞춤아트홀에서 ‘제51회 경기도 공예품대전’ 시상식 열려

  - 전통문양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이천시 나용환 작가의 ‘분청모란박지문차도구세트’ 대상 수상

  - 대상 1개, 금상 1개, 장려상 3개 등 배출한 이천시 단체상 ‘최우수상’ 수상 

총 48개 수상작(특선이상)은 오는 8월 제51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 경기도 대표로 출전



대상 나용환 분청모란박지문차도구세트 

이천시 나용환 작가의 도자작품이 뛰어난 미적 가치와 우수한 실용성을 인정받아 올해 경기도 공예품 대전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경기도는 우수 공예품의 판로 개척과 공예 산업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제51회 경기도 공예품 대전’의 시상식을 15일 오후 안성시 안성맞춤아트홀에서 개최했다. 

이번 대회에는 목·칠, 도자, 금속, 섬유, 종이, 기타 6개 분야의 공예품 434개의 작품이 최종 출품돼 우수성을 겨뤘으며, 품질수준, 상품성, 디자인, 창의성 등에 대해 공정하고 면밀한 심사를 진행했다.

최종 심사 결과, 전통 문양을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수금을 이용한 3벌 잡식기법으로 세련미를 더해 높은 평가를 받은 이천시 나용환 작가의 ‘분청모란박지문차도구세트(도자분야)’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외에도 이천시 김남희 작가의 ‘애프터눈티트레이&1인차세트(도자분야)’가 금상을, 구리시 김상윤 작가의 ‘기쁜소식(목칠분야)’과 성남시 한애자 작가의 ‘담소(종이분야)’가 은상을 차지하는 등 총 100개의 작품이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금상 김난희 애프터눈티트레이&1인차세트


단체상은 대상 1개, 금상 1개, 장려상 3개 등으로 총 167점을 획득한 이천시가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우수상은 성남시(154점)와 고양시(110점)가, 장려상은 안성시(76점)와 구리시(66점)가 각각 수상기관으로 선정됐다.

대회 수상자에게는 도지사 상장이 수여됐으며, 특선 이상을 받은 48개의 작품은 오는 8월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대학교에서 개최될 ‘제51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서 경기도 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정도영 경제기획관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우리 민족의 고유기술과 전통이 살아 숨 쉬는 공예품을 개발해내고 확대 보급하는 것은 우리의 미래를 위해 매우 가치 있고 소중한 일”이라며 “앞으로 우수 공예품의 발굴뿐만 아니라 판로 기반 조성에 앞장서 공예영역 저변 확대와 공예산업 발전을 위해 계속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입상작은 온라인 경기도공예품대전(www.gcrafts.co.kr)에서 언제든지 편하게 관람할 수 있다.



‘제51회 경기도 공예품대전’ 수상작



구분분야작품명소속성명시.군
대상도자

분청모란박지문차도구세트

-나용환이천시
금상도자

애프터눈티트레이&1인차세트

김남희 크라프트김남희이천시
은상

목칠

기쁜소식

한국공예협동조합연합회

김상윤구리시
은상

종이

담소

석란공예

한애자성남시
동상

훈민정음(금속) 오명자 등 6명




장려상

연꽃무늬 백자다기세트(도자) 김영숙 등 10명




특선

꽃단장(기타) 김숙영 등 28명




입선

온(溫) 테이블웨어(도자) 강혜숙 등 52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