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천천 경기천년 기자단] 지명이 품은 경기도 의왕

경기도의 이야기


천천천 경기천년 기자단은 2018년은 경기천년의 해를 맞아 천년을 이어온 경기도의 다양한 모습을 담고 미래의 꿈을 함께 공유하기 위해 경기도 내 거주자와 학생, 직장인들로 꾸려진 기자단입니다.



경기천년 기지단에서는 2018년 경기천년의 해를 맞아 경기도에 속해 있는 지역의 지명을 알아보는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경기천년이라는 역사 속에 많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 경기도의 의왕시에 대한 소개를 하려고 합니다.



경기도 중서부에 위치한 의왕


경기도 의왕하면 수도권 근교의 최적의 휴양지로 주목받고 있는 백운호수가 제일 먼저 떠오릅니다. 1953년에 준공한 도심의 인공호수입니다. 백운산과 청계산이 둘러싸고 계곡의 물이 호수로 흘러들어 물이 맑고 풍경이 수려해서 많은 분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의왕은 이처럼 주위가 푸르른 산으로 덮여 있고 자연환경이 풍성해서 녹색도시로 발전하고 있는데요, 2018년 경기천년의 해를 맞이해서 경기도 의왕시의 지명은 언제부터 유래되었는지 살펴봤습니다.


경기도 행정구역 (출처:경기관광포털)


의왕(義王)


[해동지도]에 왕륜면(王倫面)과 의곡면(義谷面)으로 표기되어 있으며, [여지도서]와 [호구총수]에도 동일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왕륜면과 의곡면을 합해 수원군의 의왕면(義旺面)으로 편제되었습니다. 1936년 수원군 일현면과 합해 일왕면으로 변경되었고, 1949년 화성군 일왕면으로 변경, 1963년 시흥군 의왕면으로 변경되었습니다. 1980년 의왕읍으로 승격되었고 1989년 드디어 의왕시로 승격됩니다. 의왕(義王)의 유래가 됐던 광주군 의곡면(義谷面)과 왕륜면(王倫面)은 1790년대 이후 의(儀)자와 왕(旺)자가 잘못 표기되면서 2007년에 의왕시의 한자를 의왕시(儀旺市)에서 의왕시(義王市)로 변경하였습니다.



(출처 : 의왕시 공식블로그)


의왕은 환경 친화적인 도시이면서도 무궁한 성장잠재력이 있어 희망이 있는 도시입니다. 깨끗한 자연환경뿐 아니라 의왕시 곳곳의 유서 깊은 문화유적도 많이 있습니다. 의왕 문화유적과 항토 유적에 관련된 지명유래 및 설화도 다양한데, 몇 가지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모락산 (출처:의왕시 공식블로그)


의왕시 중심에 우뚝 솟아있는 모락산은 의왕시민들이 해마다 새해를 맞이하는 해돋이장소로 유명합니다. 해발 385m의 산으로 정상에 오르면 의왕시내는 물론이고 서울, 군포, 안양, 과천까지 한눈에 들어오는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합니다.


모락산


조선시대 제7대 임금인 세조가 단종을 사사하고 왕위에 오른 것을 목격한 임영대군(세종대왕의 넷째아들)이 장님으로 가장하여 이 모락산 기슭에 와서 숨어살면서 (혹은, 장님이어서 세조가 차마 죽이지 못하고 이곳으로 귀양 보냈다고 함) 낙양(落陽,중국의 수도 즉 한양을 뜻함)을 그리워하면서 사모하던(募)산 이었으므로 산 이름을 ‘사모할 모(募)’ ‘낙양의 낙(落)’으로 하여 모락산(募落山)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전해집니다.


왕림마을 (출처 : 의왕시 공식블로그)


삼남길이 지나가는 왕림마을은 예로부터 조선시대 충청, 전라, 경상도에서 한양으로 가는 옛길 이였습니다. 조선시대 서울-해남-제주까지 이어지는 조선시대 가장 긴 도로망으로 과거 보는 선비가 이용하던 길이자 보부상이 물건을 팔러 한양으로 가던 길, 역사적 인물들이 유배를 떠나던 길이기도 합니다. 삼남길이 지나가는 왕림마을의 지명유래가 있습니다.



왕림마을


“왕께서 임하시었다.”하여 생긴 이름이라고 합니다. 조선조 정조 대왕이 화산에 모신 부왕의 능에 참배하기 위하여 서울에서부터 직접 행차하였다는 이야기는 정조대왕의 효성과 함께 널리 알려진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그 길목이 서울에서 과천 남태령을 넘어 지금 의왕시 왕곡동을 거쳐 다시 지금의 지지대고개라고 일컫는 고개를 넘어 화산에 이르는 노정이었습니다. 그 중 왕곡동 언저리에 이르면 한참 쉬어가기 위하여 말에서 내렸다합니다. 그런 연유로 이 마을의 이름을 ‘왕이 임하신 곳’ 즉 왕림이라고 하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청계사(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청계사


청계사의 옛 이름은 청룡산으로 이 산정에는 청룡이 승천했다고 전한데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이 산정에 석대가 하나 있는 이것이 바로 망천대입니다. 망천은 원래 만경(萬景)이라 하여 산정석대에 오르면 눈 아래에 만경이 전개된다는 것에서 유래한 이름이었으나 고려 말을 지나 죽촌망혜(竹村茫鞋)로 초라한 선비 한 사람이 이 만경대에 오른 후에 만경이 망천으로 이름까지 바뀌었으니 이 행색이 초라한 선비야말로 고려왕조의 최후를 몸소 겪고 고려왕조의 송도를 탈출하여 망명의 길을 떠났던 고려 한 사람인 조견(1374-1429)이였다고 합니다. 조견은 고려왕조를 빛낸 이름난 선비이자 중신으로 두문동 72인중의 한명이었습니다.



백운호수 (출처:한국문화관광공사)


경기천년의 해를 맞이하여 의왕시의 과거를 살펴보았습니다. 의왕시의 다양한 지명유래를 살펴보니 땅의 모양, 방향 또는 고장의 특징적인 식물, 역사적 사실, 설화에 기초하는 이름이 많았습니다. 이렇듯 지명유래를 알아간다는 것은 역사학, 고고학, 민속한, 지리학 그리고 어원학까지 다양한 학문 자료를 제공하기 때문에 우리 조상의 삶과 역사를 알아 가는데 중요한 기초가 될 것입니다.

2018년 경기도는 ‘경기’라는 이름을 사용한지 1000년이 되는 해입니다. 경기천년을 즐기기 위해 단지 지역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그 지역에 지명과 역사를 알고 방문하시는 것은 어떨까요? 이상 경기천년 기자단 이었습니다.


#천천천 경기천년 기자단 #경기천년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2018 #의왕 #의왕지명유래

@이규한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