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천년 대축제] 경기천년 장인발굴단 3

김성동, 이천, 생태환경






'어름박골쪽빛마을에는 푸른 하늘을 닮은 사람들이 산다'

김성동 쪽염색 장인





  "천을 쪽물에 담근 후 햇볕에 꾸득꾸득하게 말려요. 물기가 80% 정도 말랐다 싶으면 걷어서 다시 쪽물을 들이고요. 최소 3번, 많게는 9번 정도 반복해요. 진한 색을 내기 위해서는 횟수에 상관없이 몇 달에 걸쳐 쪽물을 들이기도 한답니다. 단박에 되는 것은 없어요. 기다려야 하죠."


"쪽물 염색은 자연의 이치를 닮았어요"


" 청출어람(靑出於藍) - 푸른색은 쪽에서 나왔지만 쪽빛보다 더 푸르다" 는 고사성어가 있다.

우리 민족은 오래전부터 쪽의 잎을 이용하여 파란색 염료를 만들었다. 쪽의 줄기와 씨는 해독제, 해열제로도 사용하는 등 본래 우리와 친숙한 식물이었지만 지금은 화학염료에 밀려 예전처럼 제대로 된 ‘쪽빛’을 찾아보기 힘들다.


스스로를 ‘물장이’ 라고 부르는 김성동 작가는 이천시 마장면 어름박골에서 쪽과 함께한 세월이 벌써 20년 남짓하다. ‘천연염색으로 자연의 색을 전하는 쪽빛 물장이’ 김성동 작가는 1995년 처음으로 쪽물 염색의 세계에 발을 디뎠다. 그때부터 쪽풀을 재배하며 천연염색 프로그램을 개발하였고 1998년에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 쪽빛을 알리기 위해 ‘쪽빛나라’를 창업했다.


이천시 마장면 어름박골의 ‘쪽연구소’에서 전통염색 기법을 연구하면서 쪽의 불모지였던 이천에서 농업생명대, 체험지도사, 스토리텔링, 강소농 등의 교육과정에 참여하며 쪽을 널리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실제로 마을의 6가구와 함께 시작한 ‘쪽’ 프로젝트는 벼와 밭작물 농사가 전부였던 마을사람들에게 새로운 수익수단이 되었다.



지금도 지역에서 다수의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구성원과 소통하며 자연을 그대로 보존하면서 마을을 관광자원화하는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경기천년 #경기도문화원연합회 #이천 #생태환경 #쪽염색

@이천문화원 @경기도문화원연합회

    • 문의/ ggma@ggcf.or.kr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