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 개최

2019.06.20-2019.09.15 / 국립현대미술관

전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www.mmca.go.kr)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국립현대미술관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 개최




국립현대미술관은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을 6월 20일부터 9월 15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개최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이하여 《젊은모색》이 5년 만에 부활합니다.《젊은모색》전은 1981년《청년작가》전으로 출발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고 권위 있는 신진 작가 발굴 프로그램으로, 한국 동시대미술의 가능성 있는 작가들을 소개하고, 국내 미술 현장을 가늠하는 지표를 제시해왔습니다. 1989년 이불, 최정화, 1990년 서도호, 2000년 문경원 등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을 알렸습니다.




이번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전은 《젊은모색》의 19회차 전시입니다. 김지영, 송민정, 안성석, 윤두현, 이은새, 장서영, 정희민, 최하늘, 황수연 등 9인을 소개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사들의 연구, 추천 및 회의와 외부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주목할 만한 작가들로 선정된 작가들입니다.




전시의 부제인 ‘액체 유리 바다’는 참여 작가 9명에게서 발견된 공통의 키워드입니다. 이는 각 단어 사이의 틈새 같이 완결된 문장으로 매듭지을 수 없는 동시대 한국 젊은 작가들의 자유롭고 유동적인 태도를 상징합니다. 또한 단단하면서 섬세한 액정유리 같이 현실 안팎의 장면들을 더욱 투명하고 선명하게 반영하는 젊은 작가들의 성향과, 끊임없이 율동하는 너른 바다처럼 미래에도 멈추지 않는 흐름으로 존재할 그들의 가능성을 의미합니다.



9명의 작가들은 미디어의 이미지, 스마트폰 앱, 유튜브 등에서 발견한 특성과 정서를 통해 시대적인 고민과 정면 대결하기도 하고, 인터넷의 파도에 몸을 맡겨 함께 떠다니기도 합니다. 이번 전시에는 신작 52점을 포함해 총 53점이 공개됩니다.




김지영, <이 짙은 어둠을 보라>(부분), 2019, 유토, 초, 가변크기

이은새, <픽처 1>(드로잉), 2019, 종이에 잉크, 27.9x35.6cm



송민정, <토커>, 2019, 비디오 설치, 단채널 영상(FULL HD), 컬러, 사운드, 가변크기, 26분

안성석, <나는 울면서 태어났지만, 많은 사람들은 기뻐했다.>, 2019, 비디오 설치, 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스테레오), 나무, 물, 점토, 열선, 조명, 12분


김지영
은 사회 시스템으로 인해 발생한 재난과 희생된 개인에 관심을 가지고 같은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는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송민정은 SNS 등 대중문화가 소비되는 방식을 작업에 끌어들여 ‘현재’라는 시점을 강조합니다. 안성석은 사람들이 관성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던 세상에 사진, 영상, 설치 등 다양한 매체로 질문을 던집니다. 윤두현은 가상과 상상, 실재의 경계를 경쾌한 태도로 넘나들며 컴퓨터 바탕화면 이미지를 사용하여 거대한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이은새는 자신과 주변에서 목격한 부조리, 금기시된 장면들을 재해석하여 그림 위에 생생히 펼쳐놓습니다. 장서영은 몸의 안팎에서 일어나는 감각을 스크린 너머로 더욱 선명하게 제시합니다. 정희민은 이미지 사이의 부딪힘과 그로부터 발생하는 촉각적인 감각을 탐구합니다. 최하늘은 조각이라는 장르를 중심에 두고 다양한 관심사를 3차원의 입체 작업으로 보여줍니다. 황수연은 주변에서 발견한 재료를 탐구하며 그 형태가 변화하는 과정에서 자신만의 조형언어를 발견합니다.




윤두현, <모하비 낮밤>(부분), 2019, 종이에 프린트, 포맥스, 8채널 영상, 컬러, 무음, 가변크기

장서영, <미래를 만지듯>, 2019, 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 5분 16초



정희민, <그의 촉촉한 입안에서 당신이 서 있는 들판을 바라보았다>(스케치), 2019, 캔버스에 아크릴, 유화, 375×678cm

최하늘, <초국가를 위한 내일의 원근법 모듈_남성성(인간) 재고>(부분), 2019, MDF, 마네킹, 철제좌대, 스텐봉, 각종 오브제, 실리콘, 스카치 등, 230x120x120cm

황수연, <기울어진 표정>(도면), 2019, 종이에 프린트, 51×52×70cm

전시장은 작가들의 개별 공간을 확보하는 동시에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됩니다. 또한 작품 외 실물자료와 인터뷰 및 신작 제작 과정을 담은 생생한 영상 등을 통해 동시대 젊은 작가들의 치열하고 솔직한 고민의 목소리를 담았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한국 현대미술의 기라성 같은 작가를 많이 배출한《젊은모색》전이 이번 전시에서도 그 명성을 이어가길 기대합니다. 앞으로도 신진-중견-원로-작고 작가를 균형 있게 다루고 지원하는 작업을 계속 해 나갈 것입니다.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mmca.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일반인 전화문의: 02-2188-6000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대표번호)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액체 #유리 #바다 #한국 #신진 #작가 #발군 #대표프로그램 #젊은 모색 #청년작가

@강수정 @최희승 @김지영 @송민정 @안성석 @윤두현 @이은새 @장서영 @정희민 @최하늘 @황수연

    •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

      - 전시기간: / 2019. 6. 20.(목) ~ 9. 15.(일)

      - 전시장소: /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전시실

      - 참여작가:/ 김지영, 송민정, 안성석, 윤두현, 이은새, 장서영, 정희민, 최하늘, 황수연 총 9명

      - 출 품 작:/ 회화, 조각, 영상, 설치 등 53점

      - 주 최: / 국립현대미술관

      - 관 람 료:/ 2,000원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