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학센터] 가슴 시린, 그러나 반드시 기억해야할 경기도의 6·25

멸실상부, ‘경기도 6.25 개론’ 탄생하다.

가슴 시린, 그러나 반드시 기억해야할 경기도의 6·25


- 멸실상부, ‘경기도 6.25 개론’ 탄생하다. -



▶ 6ㆍ25 전쟁 70주년을 맞이하여 경기문화재단이 기획 출간

▶ 경기도의 관점에서 6ㆍ25전쟁을 분석하고 평가

▶ 휴전 이후 군사접경지 경기도의 피해와 아픔, 그리고 미래도 함께 조명


▲ 개성에서 옮겨온 직후 판문점 휴전회담장 모습_1951년 10월(출처:국사편찬위원회,통일부)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 경기학센터는 ‘경기그레이트 북스’#24책으로 『경기도의 6ㆍ25』를 6ㆍ25 전쟁 70주년 기념으로 발간했습니다. 경기문화재단은 3년 전부터 중앙의 관점을 벗어나 경기도의 시각에서 경기도의 역사와 문화를 새롭게 살펴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책 역시 그런 목적에서 발간된 책입니다. 본 신간은 ‘경기도 6ㆍ25전쟁 개론’이라 해도 무방하고, 학술적으로는 경기도 6ㆍ25 관련 최고의 단행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습니다.


책의 집필은 6·25전쟁 연구자인 김선호, 박동찬, 양영조 박사가 맡았습니다. 내용은 크게 3부로 구성됩니다. 제1부는 경기도 지역에서 전개된 6·25전쟁의 양상을 개전초기, 인천상륙작전과 반격작전기, 1·4후퇴와 재반격작전기, 고지쟁탈전기 등 4개의 시기로 구분합니다. 특히 6·25전쟁이 주로 길을 따라 전개되었다는 점을 감안하여 경기도의 남북도로인 1번과 3번 국도, 동서도로인 6번 국도를 중심으로 전쟁의 전개과정을 서술합니다. 제2부에서는 전쟁 속에서 경기도민의 삶과 사회변동을 다루고 있습니다. 피난민과 구호활동, 인적·물적 동원, 북한군 점령시기의 상황, 민간인 희생과 납북사건 등을 비롯하여 정치·행정·경제·교육·의료 등 전시 하 사회 전반의 모습을 그리고 있습니다. 제3부에서는 정전협정이 체결된 이후 이른바 ‘정전체제’ 하에서의 경기도 사회변화와 그 미래에 대해 조명합니다.


3년간 치러진 6ㆍ25전쟁으로 인적・물적 피해는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만큼 참혹했는데, 경기도는 전쟁 과정에서 다른 지역보다 훨씬 많은 피해를 입었습니다. 네 번에 걸쳐 공산군과 유엔군이 번갈아 지역에 진주하는 상황을 겪고, 유엔군의 인천상륙작전과 공산군의 춘계공세 등 주요 공방전이 경기도를 중심으로 전개되었던 것이 그 이유였습니다. 전쟁기간에는 총탄과 포격·폭격이 난무하는 전투만이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살아가야 했던 평범한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전쟁의 직접적인 피해자로서, 또 전쟁의 상처를 극복해 나가야 할 당사자로서 전쟁의 시대를 살았습니다. 그들의 삶이 어떠했는가를 되돌아보고자 한 것이 이 책을 집필하게 된 배경이기도 합니다.


▲ 개전초기 살림살이를 꾸려서 남쪽으로 내려가는 피난민들_1950.7.29(출처:국사편찬위원회)


이처럼 경기도는 6ㆍ25전쟁에서 가장 극심한 피해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더 중요한 사실은 휴전 이후에도 경기도는 남북 간 대립과 갈등의 현장으로 전쟁의 후유증이 지금까지 지속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구체적으로 경기도에서 민통선 북방지역은 전체 면적의 3.9%이고 군사시설보호구역은 18.9%이며 개발제한구역은 12.9%에 달하여, 경기도 면적의 35.7%가 정전체제에 의해 민간인 출입이 금지되거나 개발이 제한되는 땅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는 경기도의 북부와 남부가 불균형하게 발전하는 원인을 초래했고, 접경지 도민들의 생활여건 개선과 함께 경기도가 풀어야할 난제로 남아있습니다. 이런 문제들 즉 ‘정전체제’ 하에서 경기도의 실정과 숙제를 밀도 있게 다루고 있어, 이 책은 단순한 전쟁사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2019년부터 경기문화재단은 DMZ를 경기도의 상징브랜드로 만들고자 힘쓰고 있습니다. 이런 노력에 발맞추어 경기학센터는 훗날 우리나라 역사에서 독특한 위상을 차질할 경기북부의 접경문화를 기록, 조사, 연구하는 작업을 꾸준히 펼쳐나갈 계획입니다. 아울러 현재 발전의 걸림돌이지만 다양하고 광범위하게 현존하고 있는 군사시설도 우리만의 미래자산이기에 이를 보존,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고자 합니다.


이 책은 경기도사이버도서관의 ‘경기도메모리’에서 원문서비스가 제공되며, 7월부터 인터넷 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분량은 364쪽이며, 가격은 15,000원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경기학센터 #경기그레이트북스 #경기도의 6·25 #6·25 #한국전쟁 #전쟁사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센터 @김선호 @박동찬 @양영조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