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재 : 육구삼+] 이종무장군 묘 李從茂將軍 墓

경기도기념물 제25호





조선초기 대마도를 정벌한 이종무李從茂(1360~1425)의 묘이다. 이종무는 장수이씨長水李氏로 어려서부터 활쏘기와 말타기에 능하였다. 1381년(고려 우왕7)에 22세의 나이로 아버지를 따라 강원도에 침입한 왜구를 격퇴한 공으로 정용호군精勇護軍이 되었다. 1397년(태조6) 옹진만호로 재직 중 왜구의 침입으로 성이 포위되자 끝까지 싸워 이를 격퇴한 공으로 첨절제사僉節制使가 되었다.

1400년(정종2) 상장군上將軍으로 제2차 왕자의 난 때 방간芳幹의 군사를 무찔러 좌명공신佐命功臣 4등으로 통원군通原君에 봉해졌다. 그 후 좌·우군총제를 거쳐 남양·수원 등지의 조전절제사, 중군도총제를 역임하고, 1419년(세종1)에는 삼군도체찰사에 올랐다. 이 해에 왜구의 침입이 더욱 심해지자 조정에서는 왜구의 소굴인 대마도를 공격하기로 결정하였다. 이에 장군은 전함 227척, 군사 1만 7천여 명을 거느리고 대마도를 공략하여 적선 129척을 소각하고 가호 1,940여 호를 소각하는 등 대승을 거두었다. 또 도주하는 대마도 도주島主를 일본 규슈 (九州) 본토까지 추격하여 항복을 받고 돌아오는 큰 공적을 올렸다.


이종무장군 묘 전면, 2017 ©경기문화재연구원


이종무장군 묘 후면, 2017 ©경기문화재연구원


이종무장군 묘 문인석(좌), 2017 ©경기문화재연구원


묘역의 봉분은 단분으로 부인 평양조씨平壤趙氏와의 합장묘이다. 봉분의 전면과 좌우면을 장대석長臺石으로 돌려 호석으로 삼았다. 원래의 석물은 묘비, 복두공복형幞頭公服型 문인석 1쌍, 용도 미상의 석물(장명등 하단부 추정) 1기이다. 묘비는 상단 모서리 부분을 둥글게 처리하여 상단 좌우에 나선형 문양을 새겼다. 묘역의 좌측에 세워진 묘비는 원래 묘비의 비문이 마멸이 심하여 1975년 새로 세워진 것이며, 앞쪽의 상석, 향로석 등은 최근 신설된 것이다.


#경기도기념물 #봉토묘 #묘 #봉분 #석물 #용인시

@김영화 @김다혜

    • 시대/ 조선시대

      규모/ 1기

      / 단분, 묘비 1기, 상석 1기, 향로석 1기, 문인석 1쌍, 호석

      주소/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산79

      지정일/ 1975.09.05

      소유자/ 사유

      관리자/ 이씨종중(이봉녀)

  • ggc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