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다미술관] <덜어내기> 展

2019.04.10-2019.07.28 / Less is more


2019년 소다미술관은 ‘더하다’는 개념이 아닌 작품 속 재료를 덜어냄으로써 역설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6인의 작가와 《덜어내기 : Less is more》 전을 마련했습니다. 현재 우리의 사회는 피상적인 과잉 정보와 대량 상품들을 만들어내며 대중에게 끊임없는 선택과 소유를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풍요를 넘어선 욕망의 시대로 우리를 이끌었습니다. 그러나 끊임없이 더하는 삶은 오히려 본질을 잃게 하며 쉽게 피로감을 유발합니다.


생텍쥐페리는 “완전함이란 더 이상 보탤 것이 없는 상태가 아니라 더 이상 뺄 것이 없는 상태를 말한다.”라고 하였습니다. 이에 소다미술관은 우리 시대에 필요한 것은 과도함을 덜어내는 힘이라 보았습니다. 《덜어내기》 전은 ‘더하기’가 아닌 ‘빼기’에 중심을 두어 과도함을 벗음으로써 얻는 자유로움과 본질에 집중하여 사유해 보는 공간을 제시합니다.


작가들은 지워내고, 긁어내고, 축약하고, 녹여내는 행위를 통해서 본질에 접근하고 자신들의 이야기에 집중하게 됩니다. 관객은 이러한 ‘덜어내기' 행위를 통한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하며 그들의 덜어낸 행위의 과정을 상상하며 따라가게 됩니다. 더하는 것에 익숙한 우리는 다양하게 덜어낸 방법으로 드러난 작가의 중심 생각을 들여다보고, 재료 본연의 아름다움에 집중해 보는 기회를 얻게 될 것입니다. 이를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의 변화와 삶을 대하는 데 있어, 전환의 자리가 되길 바랍니다.

#화성시 #소다미술관 #덜어내기 #실내전시실

@구지윤 @백인혜 @신선주 @이희준 @이해민선 @조문희

  • ggc

    글쓴이/ 소다미술관

    자기소개/ 건축, 디자인, 예술 영역을 넘어 다양한 문화적 컨텐츠를 담는 디자인 건축 미술관, 소다 소다는 화성의 최초 사립 미술관으로서 오랫동안 방치된 대형 찜질방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디자인·건축 미술관으로 재탄생시킨 문화 재생 공간입니다. 기존의 고답적인 미술관에서 벗어나 새로운 영역과 가능성을 모색하는 미술관으로서 문화 불모지인 인근지역에 도시재생의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소다는 우리 삶에서 버려진 것들이 ReDesign (ReD)디자인 순환과정을 통해 재발견-재해석-재생산될 수 있다는 것을 철학으로, 창작자들과 대중이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실험적, 체험적 문 화 소통의 공간적 매체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ggc

지지씨가 권하는 글

주변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