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조각장 彫刻匠

경기도무형문화재 제39호





조각장은 예전에 공조工曹 교서관校書館, 선공감膳工監에서 조각 일을 맡았던 장인을 말한다. 조각은 쇠끌로 선이나 면을 파고 표면에 무늬를 만드는 기법이다. 우리말로는 ‘파기’인데 주금鑄金이나 단금鍛金 따위의 표면을 장식하는 기술이다. 기법으로는 평각平刻, 육각肉刻, 투각透刻, 고각高刻, 상감象嵌 등 여러 가지가 있다.


 

청동 은입사 인동당초 용문합 ©경기무형문화재총연합회


흥왕사명 청동 음입사 용봉문 향완 ©경기무형문화재총연합회 


조각장 보유자 곽홍찬은 조선후기 인사동에서 ‘곽씨공방’을 운영했던 곽순복, 부친 곽상진을 이어 3대에 걸쳐 가업을 계승하였다. 곽씨공방은 주로 궁궐에서 필요한 물품을 비롯해 양반들의 고급 생활용품, 또는 향로와 사리함과 같은 고급 사찰용품을 만들었다고 한다.


보유자 곽홍찬, 2016 ©경기무형문화재총연합회


곽홍찬은 부친 외에도 두 명의 스승으로부터 전통적 방식의 조각 기술을 익혔으며, 국보급 문화재나, 중요한 문화유산을 원형대로 복원해 널리 알리고 전승시키는 일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는 백제 ‘칠지도’를 은입사 상감기법으로 원형 복원했으며 일제강점기 때 유출 돼 현재 보스턴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고려시대 ‘은제도금주자 및 승반’도 복원했다. 최근에는 그의 기술과 이론을 적용한 은입사 기법으로 ‘윤도’와 ‘천상열차분야지도’ 재현에 성공했다.



경기문화재총람 속 더 많은 문화재들을 만나고 싶다면

경기문화재연구원 홈페이지 http://gjicp.ggcf.kr 에 방문해 보세요!



information

  • 주소/ 부천시 소사구 은성로 110-1

    지정일/ 2004.01.05

    보유자/ 곽홍찬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