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치유의 빛이 함께하는 예술

민대홍

아트센터 집은 동양화와 영상을 하는 두 작가가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활동이 연기된 상태였다. 하지만 이번 <치유의 빛이 함께 하는 예술>을 기획하여 전시장과 카페를 무료로 오픈하고 주변 시민들에게 문화예술로 치유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전시 주제는 코로나19 이전에 동양화 화가와 영상작가의 두 시점으로 세계 여행에서 얻은 인상들을 작품으로 제작하고, 잠시 잊고있는 지구촌 일상의 기억들을 되살려 보는 것이다. 동시에 <치유의 빛이 함께 하는 예술>이라는 사업명 그대로 '우리들의 마음을 치유’하는 것 또한 하나의 목표로 기획되었다. 전시는 오프라인 전시장과 온라인 영상 두 채널로 이루어졌는데, 온라인 전시는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관람객들은 코로나시대 이전의 풍경에 대한 애틋함을 떠올리며 작품들을 감상했다. 또한 수묵과 사진, 영상이라는 서로 전혀 다른 장르의 작품들을 비교해가며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것을 흥미로워 하였다. ‘치유’에 촛점을 두고 기획했던 작품이 그 의도에 맞게 잘 만들어져 좋은 출발을 한 것 같다. 온라인 전시는 앞으로 대략 1년 간 이어나갈 예정이다.







information

  • 민대홍/ 민대홍 작가는 경기도 안성시에서 '아트센터 집'을 운영하고 있다.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자기소개
코로나19 상황 속 문화예술계 지원 및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