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로비갤러리

너와 나의 시간

전시소개

경기문화재단 로비갤러리는 2017년 12월 18일부터 2018년 1월 26일까지 《너와 나의 시간》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한 해의 끝을 알리는 동시에 다가오는 새해의 첫 문을 여는 장으로서, 김윤수와 이창훈의 작업을 통해 우리의 삶에서 매순간 흐르는 ‘시간’을 주제로 예술적 대화를 도출하고자 한다. 두 사람이 삶의 구석구석에서 수집한 시간의 흔적과 사유를 통해 우리의 시간을 조망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 전경


김윤수는 시간 속에서 무심히 지나가는 순간을 작가만의 시선으로 내밀하게 시각화한다. 이 전시에 선보이는 작업에서 소재로 쓰인 달, 바람, 파도 그리고 누군가의 마음의 지나가는 순간을 담아낸 그의 작업을 찬찬히 들여다보며 시간의 결을 느낄 수 있는 사색의 시간이 될 것이다. 이창훈은 우리의 삶 속에 혼재하는 양면성을 통해 시간을 조망한 작업을 선보인다. 특히 로비갤러리의 양쪽 입구 상단에서 마주하는 파라다이스는 우리가 갈망하는 파라다이스일 수도, 파라다이스가 과연 무엇일까라는 작가의 날카로운 시선을 엿볼 수 있다. 시간에 대한 이질적인 의미들이 한데 뒤섞인 그의 작업에 내재된 함의를 풀어보고 음미할 수 있을 것이다.


물리적으로 느낄 수도, 시각적으로 보이지 않는 시간은 개인마다 상대적인 개념으로 존재하고 우리의 삶에 공존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동일하게 주어지는 시간 속에서 매 순간 느끼고 경험하는 찰나의 순간을 예술의 영역으로 환원한 두 사람의 작업을 통해 다양한 시간의 장을 찬찬히 살펴보며 반추해보자. 이들의 작업을 통해 만나는 당신과 우리의 순간이 온전히 겹쳐져 유의미한 시간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참여작가_김윤수, 이창훈


information

  • 너와 나의 시간

    기간/ 2017. 12. 18 ~ 2018. 01. 26

    장소/ 경기문화재단 로비갤러리

    전시작품/ 조각, 영상 등 14점

    개막식/ 2017. 12. 22. (금) 오후 5시

  • 주최, 주관/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관람시간/ 월요일 ~ 금요일 9:00 ~ 18:00

    휴관일/ 매주 토·일요일, 공휴일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로비갤러리
자기소개
로비갤러리는 경기문화재단 1층에 위치하여 시각예술에 대한 접근의 문턱을 낮추고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다채로운 만남을 시도하는 열린 공간입니다. 경기도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예술가와 시각예술을 지원하는 다양한 재단 사업을 되짚어보는 전시를 통해 예술가들에게 창작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