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인류의 진화, 그 위대한 행진 - 2. 유라시아편

유라시아로...



살았던곳 : 인도네시아 자바 / 살았던때 : 약 80만년 전 / 발견된곳 :인도네시아 상기란 / 종명 : 호모 에렉투스 / 두개골용량 : 1029cc / 주요특징 : 아프리카를 벗어나 다른 대륙에 정착한 중요 사례를 보여주고 있음.


1887년 네덜란드의 의사 유진 드보아는 인간의 진화에 대한 화석증거를 찾기 위한 열망을 가지고 인도네시아의 자바 섬에 도착하였다. 그는 수년간의 탐사 끝에 1891년 솔로(Solo) 강 변의 트리닐(Trinil)에서 기적적으로 인류의 두개골과 넓적다리뼈 화석을 발견하였다.


드보아는 이 화석을 인류의 진화에 있어 “잃어버린 고리”라고 생각하여 '피테칸트로푸스 에렉투스'라고 명명하였다. 피테칸트로푸스 에렉투스(Pithecanthropus erectus)는 똑바로 서서 걷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이 화석이 원숭이에서 인간으로 발전하는 인류 진화과정의 중간단계라는 것을 나타내기 위해 붙인 이름이다. 그 당시에는 인간의 조상이 똑바로 서서 걷게 된 원숭이과 짐승이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이후 1969년 자바 중부의 상기란에서 한 농부가 밭을 갈다가 잘 보존된 머리뼈 화석을 발견하였다.


'상기란 17'이라고 명명된 이 머리뼈 화석은 호모 사피엔스에 비해 머리부가 낮고 뇌가 작다. 눈썹 부분이 발달되어 있고, 아래턱이 돌출하지 않은 튼튼한 턱은 호모 에렉투스의 전형적인 특징을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를 계기로 드보아가 발견한 화석들과 함께 호모 에렉투스로 분류되었다. 자바원인이라고도 불리는 불리는 피테칸트로푸스는 아프리카를 벗어난 호모 에렉투스가 빠르게 동쪽으로 퍼져 나갔음을 보여주는 자료이다.


인도네시아의 호모 에렉투스인 피테칸트로푸스는 현생 인류가 세계 여러 지역에서 1~2백 만 년전에 호모 에렉투스로부터 진화하였다고 설명하는 다지역 기원설을 뒷받침하는 이론적 근거로서 오랫동안 사용됐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DNA 연구에 기초하여 모든 현생인류의 공통조상이 약 15만년 전에 나타나 추정하는 아프리카 단일기원설이 보다 더 큰 설득력을 얻고 있다.



살았던곳 : 중국 베이징 인근 / 살았던때 : 약 70만년 ~ 30만년 전 / 발견된곳 : 베이징 주구점 동굴 제1지점 / 종명 : 호모 에렉투스 / 두개골 용량 : 1043cc / 주요특징 : 불의 사용


1920년대 중국의 주구점 인근의 오래된 동굴에서 파낸 화석들이 용의 뼈라고 하여 귀한 한약재로 팔리고 있었다. 하지만 놀랍게도 이 뼈들은 오래된 인류의 화석으로 밝혀졌다. 1930년대 들어 주구점 동굴에 대한 과학적인 발굴조사가 본격적으로 시행되었으며 조사를 통해 모두 40개체분의 고인류 화석이 발견되었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이 화석들은 2차 세계대전 중에 분실되고 현재는 두개골의 복제품만이 남아 있다.


이 두개골의 길고 경사진 앞이마와 얼굴의 두꺼운 눈두덩이 뼈 그리고 뒷머리에 툭 튀어나온 돌기는 전형적인 호모 에렉투스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이 고인류들은 발견된 곳의 지명을 따서 베이징원인 이라고 명명되었다. 화석과 함께 출토된 동물 뼈와 꽃가루자료들에 대한 고고학적인 분석을 통해 이들은 약 40~50만 년 전에 살았던 고인류로 밝혀졌다. 특히 화석이 출토된 지층에서는 불에 탄 재가 함께 발견되어 이들 베이징원인 불을 사용하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베이징원인은 아프리카를 떠나 다양한 환경에 적응하였던 호모 에렉투스가 아시아에 넓게 흩어져 살았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이다.



살았던곳 : 인도네시아 / 살았던때 : 약 18,000년 ~ 95,000년 전 / 발견된곳 : 인도네시아 플로레스섬 리앙부아 동굴 / 종명 : 호모 플로레시엔시스 / 별명 : 호빗 두개골 용량 : 417cc / 주요특징 : 섬이라는 고립된 환경에 적응하여 작은 신체로 특수하게 진화한 인류


2003년 인도네시아와 호주의 연구팀은 인도네시아 플로레스섬의 리앙부아 동굴에서 이상한 두개골 화석을 발견하였다. 현대 어린아이의 두개골 크기 정도로 아주 작았지만, 매우 닳은 어른의 치아를 가지고 있었다. 이 화석을 발견한 연구자들은 이 화석을 지금까지 알려진 인류와는 다른 종으로 규정하고 발견된 지명을 따서 호모 플로레시엔시스로 명명하였다.


그 크기가 너무 작아 영화 ‘반지의 제왕’에 등장하는 난쟁이족인 ‘호빗’이라는 별명이 붙여졌다. 'LB-1'으로 이름 붙여진 호모 플로레시엔시스는 30세 정도의 여성으로 유인원과 비슷한 크기의 작은 뇌를 가졌고 키도 1m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함께 발견된 석기들로 보아 호모 플로레시엔시스는 능숙하게 석기를 사용하여 동물을 사냥하였던 것을 알 수 있다. 18,000년 전까지 살아 있었던 이들 플로렌시스는 인류의 진화연구에서 충격적인 화석증거로 받아들여진다. 새로운 종이 아니라 질병의 희생자라고 주장하는 학자들도 있지만, 현재까지는 섬에 고립된 호모 플로레시엔시스가 장기간 진화하면서 음식자원의 한계 등 때문에 몸집이 작아졌으리라고 알려져 있다.


호모 플로레시엔시스가 어떤 환경하에서 어떤 과정을 거쳐 이렇게 작은 몸으로 진화하였는지? 그리고 진화의 역사에서 오늘날 우리와는 또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여전히 궁금증을 남아 있다.



살았던곳 : 유럽, 서아시아 / 살았던때 : 약 3만년 ~ 20 만년 전 / 발견된곳 : 독일 네안데르 계곡, 프랑스 라 샤펠오생, 라 페라시, 이라크 샤니다르 동굴, 러시아 오클리드니코프 동굴 등 / 종명 :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 / 별명 : 골리앗, 올드맨 / 두개골 용량 : 1625cc / 주요특징 : 두개골 용량이 크고 강인한 몸체, 강한 공동체 의식


1856년 독일 뒤셀도르프의 네안데르계곡에서 석회석을 캐던 광부들이 이상한 뼈를 발견했다. 그들은 처음에는 동굴곰의 뼈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8년후 이 뼈는 이전까지는 알려지지 않은 고인류의 한 종으로 밝혀졌으며 후에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Homo neanderthalensisi)로 이름 붙여졌다. 이후 유럽과 서아시아에서 많은 수의 네안데르탈인 유적이 발견되었다.


네안데르탈인은 얼굴이 크고, 턱은 각이 졌으며, 코도 매우 컸다. 현생인류보다 강인한 체격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런 신체구조는 추운기후에 잘 적응할 수 있게 해주었다. 약 20만 년 전에 나타나 약 3만 년 전에 사라질 때까지 네안데르탈인은 유럽과 서아시아 일부에서 빙하기의 추운기후를 이겨내며 번성하였다. 네안데르탈인은 훌륭한 석기제작자였다. 그들은 발달된 석기제작기술을 사용하여 날카로운 모서리를 가진 박편들을 만들어냈고 이 박편들을 사용하여 훌륭한 창끝찌르개도 만들 수 있었다. 이 창으로 커다란 동물들을 사냥한 능숙한 사냥꾼이었으며 불을 다룰줄도 알았다. 동물가죽을 벗겨내어 추위를 이겨내는 옷도 만들어 입었고 몸을 치장하는 장신구도 사용하였다. 죽은자를 매장하고 꽃으로 장식하였다는 고고학적 자료들도 있다.


네안데르탈인은 정교하지는 않지만, 언어도 가졌던 것으로 여겨진다. 네안데르탈인은 약 3만년 전, 현생인류가 유럽에 도착한 얼마 후에 지구상에서 완전히 사라졌다. 이들이 호모 사피엔스와의 경쟁에서 뒤처진 것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어 사멸한 것인지는 아직 수수께끼이다. 최근에 네안데르탈인의 화석에서 DNA를 추출하여 분석해본 결과 네안데르탈인과 현생인류는 유전적으로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여전히 네안데르탈인과 우리 현생인류가 유전적으로 관련이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네안데르탈인이 진화의 역사에서 오늘날 우리와 어떤 관련이 있었는지는 앞으로 새로운 화석자료의 발굴과 유전자 연구를 통해서 보다 더 자세히 밝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
https://www.ggc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