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고양시 길상사 묘법연화경 高陽市 吉祥寺 妙法蓮華經

경기도유형문화재 제260호





『묘법연화경』은 1책 7권의 완본으로 1561년(명종16)에 간행한 목판본이다. 서지사항은 사주단변四周單邊 반곽半郭에 계선은 없고, 반엽半葉 8행 17자이다.


고양시 길상사 묘법연화경 전7권 7책, 2016 ©경기문화재연구원


『묘법연화경』은 흔히 『법화경』이라고 부르며, 대승경전의 가장 중요한 경전의 하나이다. 경전을 독송 서사 간행하는 것을 공덕으로 묘사한 내용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간행된 경전이다. 이 책은 후진後秦 구마라집鳩摩羅什이 한역漢譯하고 송나라의 계환戒環이 풀이한 계환해본戒環解本이다. 이 책의 권1과 권4 첫머리에는 경전의 내용을 요약하여 그림으로 나타낸 변상도變相圖 판화가 삽입되어 있다. 권3의 말미에는 수십 명에 이르는 간행할 때의 시주자 명단이 있다.


고양시 길상사 묘법연화경 권1 서문, 2016 ©경기문화재연구원


 고양시 길상사 묘법연화경 권3 말미 시주질명단, 권1 변상도, 2016 ©경기문화재연구원


이 길상사 『묘법연화경』은 성삼문의 조부인 성달생成達生(1376~1444)과 성개成槪(?~1440) 형제가 독서편리를 위해 중자로 판서본板書本을 써서 1443년(세종25)에 화암사에서 간행한 판본을 저본으로 1561년(명종16)에 전라도 장흥長興 천관사天冠寺에서 복각 간행한 판본이다. 천관사본으로는 국내에 유일한 완질본으로서 불서 판본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경기문화재총람 속 더 많은 문화재들을 만나고 싶다면

경기문화재연구원 홈페이지 http://gjicp.ggcf.kr 에 방문해 보세요!



information

  • 시대/ 조선시대(1561년)

    규모/ 1책(7권) / 30×18cm

    재질/ 종이

    주소/ 고양시 일산동구 식사로 36-17

    지정일/ 2011.10.04

    소유자/ 길상사

    관리자/ 길상사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