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화성_제부도

바다가 열리면, 그곳에 당도하리라

바다 위에 덩그러니 떨어져 있는 섬. 배를 타고 풍랑이 이는 바다를 지나가야 했기에 섬은 모험을 뜻했고, 신비로움과 환상을 동반했다. 하늘과의 경계가 모호한 수평선, 어디 모난 곳 없이 둥그런 땅덩이, 동서남북 어디를 걸어도 나타나는 바다…. 지구의 축소판처럼 느껴지는 ‘섬’은 언제나 일탈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동경의 대상이었다.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제부리에 위치한 ‘제부도’는 서울과 가깝기에 큰맘 먹지 않아도 쉽게 떠날 수 있는 섬이다. ‘육지에서 멀리 보이는 섬’이라는 뜻에서 ‘저비섬’, ‘접비섬’이라고 불렸다. 섬이라면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므로 날씨의 영향을 받지만, 제부도에는 날씨보다 더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게 있다. 바로 물때다. 제부도 노둣길에선 하루에 두 번 바닷길이 열리는 모세의 기적이 나타난다. 밀물이 들어오면 도로가 잠겨서 통행할 수 없지만, 물이 빠지면 자동차로 다닐 수 있다.



제부도는 생각보다 작은 섬이다. 둘레길이 총 7.9km고 걸어도 2시간을 넘지 않는다. 그런데도 있을 게 다 있다. 서신초등학교, 해양갯벌탐험전시관, 워터워크, 당재산, 탑재산, 전망대, 해수욕장, 해안산책로, 매바위, 제부항, 제부도아트파크 등. 그중 제부도에서 가장 유명한 건 갯벌이다. 물이 빠지고 민낯을 드러내는 펄 위를 기어 다니는 게, 조개 등을 잡고 관찰하는 건 제부도의 즐거움 중 하나다. 그래서 제부도는 아이가 있는 가족에게 주말 여행지로도 각광을 받는다. 제부도에 유명한 게 또 있다. 석양이다. 제부낙조(濟扶落照)라 불리며, 화성팔경(華城八景) 중 하나로 손꼽힌다. 포토그래퍼들은 제부도의 석양을 찍기 위해 일부러 찾는다고 한다.




제부도를 샅샅이 구경하고 싶다면, 데크로 이어져 있는 해안산책로를 걷다가 스카이워크와 탑재산 정상에 올라가 보길 추천한다. 높지 않은 산이라 쉽게 올라갈 수 있지만, 제부도에서는 높은 곳에 위치한 전망대다.높은 곳이 아니라 낮은 곳에서 제부도의 바다를 감상하고 싶다면, 경관벤치에 앉아보자. 해안산책로에 준비된 하늘의자나 따로의자 같은 쉼터에서는 제부도의 해안 경관을 다양한 각도에서 감상하며 머물 수 있다.


제부도 노둣길에 다시 물이 차오르기 전에 섬에서 나왔다. 하늘은 잠시 매서워진 날씨를 보여주다가 다시 따사로워졌다. 매 순간 변하고 또 변하는, 제부도는 영락없는 섬이었다. 우리 가까이에 있어 언제든 찾아갈 수 있는 섬.



글과 사진_김선주



TIP.

제부도를 방문하기 전에 ‘물때 시간표’를 꼭 확인한 후 여행 계획을 짜야 한다. 화성시문화관광사이트(tour.hscity.go.kr/NEW/7jebu/jebudo_time.jsp)에서 확인할 것.

information

  • 제부도

    A/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제부리

    T/ 1577 4200

    P/ 주차 가능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