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광장》전 등 대규모 기념행사 개최

2019.09.07-2020.02.09 / 국립현대미술관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www.mmca.go.kr)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광장》전 등 대규모 기념행사 개최


국립현대미술관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미술 100년을 조명하는 대규모 기획전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를 비롯한 다채로운 기념 행사를 9월부터 개최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969년 10월 20일 개관 이래 국내 유일의 국립미술관으로서 한국미술의 연구․수집․전시 및 해외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해 왔습니다. 개관 50년을 맞아 지난 50년의 활동을 돌아보고 한국미술과 미술관이 나아갈 미래를 국민과 함께 그려본다는 취지 아래 ‘광장’을 주제로 한 다채로운 미술 문화 행사를 개최합니다. 9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전시, 다원예술, 국제세미나, 워크숍 등이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과천, 서울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개관 50주년을 맞는 10월 20일(일) 당일에는 국민과 함께 50돌의 기쁨을 나누기 위해 덕수궁, 과천, 서울 3관을 무료 개방한다(청주관은 상시 무료). 추석연휴(9.12~14)와 <2019 미술주간>(9.25~10.9)에도 무료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1~3부


먼저 20세기 여명부터 현재까지 ‘광장’을 뜨겁게 달군 한국 근현대미술을 조명하는 50주년 기념전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을 시대별로 나누어 덕수궁(1부), 과천(2부), 서울(3부) 3관에서 개최합니다. 한국미술 100년을 대표하는 회화, 조각, 설치 등 570여 점의 작품을 총망라하는 대규모 전시입니다. 3부에 해당하는 서울관 전시가 9월 7일(토) 가장 먼저 개막합니다.


《광장》3부 (서울관 9.7~2020.2.9)는 2019년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를 갖는가라는 질문에서 출발합니다. 민주화 투쟁의 역사, 촛불집회를 통해 광장은 역사성과 시의성을 모두 지니며 장소성을 초월하는 특별한 단어가 되었습니다. 3부 전시는 다원화된 현대 사회에서 광장을 움직인 공동체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으며, 그 속에서 개인이 맞닥뜨리는 문제와 상황은 어떤 것인지 살펴봅니다. 이러한 이야기들은 전시와 공연, 온라인 공간, 단편소설집 등 미술관 안팎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펼쳐집니다. 오형근, 송성진, 함양아, 홍승혜, 에릭 보들레르, 날리니 말라니 등 작가 12명의 작품 23점을 선보입니다.

소설가 7명(윤이형, 박솔뫼, 김혜진, 이상우, 김사과, 이장욱, 김초엽)이 전시를 위해 ‘광장’을 주제로 집필한 단편 소설 7편을 묶은 소설집 『광장』(워크룸프레스)도 개막일에 맞춰 출간됩니다. 관람객들은 전시장에서 출간된 책을 볼 수 있고, 9월 27일(금)과 28일(토)에 진행되는 출간 기념 연계 행사에도 참여 가능합니다.


《광장》1부와 2부는 10월 17일 동시 개막합니다. 먼저《광장》1부 (덕수궁관 10.17~2020.2.9)는 1900~1950년의 시기를 다룹니다. 19세기말 개화기에서부터 일제강점기, 해방을 거치면서, 격동의 시대 한가운데에도 ‘의로움’의 전통을 지켰던 역사적 인물과 그들의 유산에 대해 살펴보는 전시입니다.


《광장》2부 (과천관 10.17~2020.3.29)는 한국전쟁부터 현재까지 예술이 삶과 함께하는 의미를 모색, 한국 현대미술의 역사를 한국사회와 광장을 통해 되돌아봅니다.‘전쟁과 애도’,‘혁명과 열정’,‘치유와 공존’ 등의 주제어를 통해 미술관 소장품 뿐 아니라 국내·외 주요 작품들로 각 시대를 새롭게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