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조선의 도자기를 빚다, 경기도 광주 조선백자요지

제8화 경기도 광주 조선백자요지

- 경기도 문화유산을 찾아서 제 8화 -


조선의 도자기를 빚다, 경기도 광주 조선백자요지



▲ 경기도광주 조선백자 요지(출처 : 국가문화유산포털)


기도 광주시 일대에는 도자기를 굽는데 필요한 흙과 나무 그리고 물이 풍부한 지역입니다. 서울과 가까운 위치 덕분에 도자기 운반이 편리하여, 1752년 궁중음식을 담당하던 사옹원의 분원으로 지정됐고 이후 130여년 동안 285개소의 가마터가 번창했습니다.


* 사옹원 : 조선시대 임금의 식사와 대권 안의 식사 공급에 관한 전체적인 일을 담당한 관서


조선시대 대표적인 백자인 분청사기를 비롯하여 청화자기, 철화백자 등을 구워냈던 82곳의 가마터는 현재에도 광주시 남종면, 중부면, 퇴촌면 등 광주시 일대에 남아있습니다. 이를 인정받아 경기도 광주의 조선백자 요지는 1985년에는 대한민국 사적 314호로 지정되었습니다.

*요지 : 토기, 도자기 따위를 구워내는 시설로 가마터, 가마자리라고도 함


조선 후기, 분원리 가마터의 경영권은 왕실에서 개인에게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이후 여러 계층의 수요와 요구에 따라 자기의 모양과 무늬가 다양해졌고, 경기도 광주는 청화백자의 중심지로 발전했습니다.


조선의 단아한 도자기와 그 속에 담긴 유구한 역사를 느낄 수 있는 경기도 광주 조선백자 요지,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영상 바로가기 : 경기문화재단 유튜브)



더 많은 경기도 문화유산을 보고싶다면? [바로가기]


<경기도 문화유산을 찾아서>는 경기도 문화유산의 가치 재조명과 지역문화재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경기도에서 제작하는 영상 시리즈입니다.


<경기도 문화유산을 찾아서>는 연합뉴스TV를 통해 시청하실 수 있으며,

(주중 3회 12:40, 18:24, 22:43, 주말 3회 06:30, 19:52, 22:52)


경기도 문화예술 콘텐츠 플랫폼 지지씨에서는 매주 월, 수요에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
https://www.ggc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