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화성 두레농악의 살아있는 역사 안병선

경기학광장Vol.1 _ People & life

< 화성 두레농악의 살아있는 역사 안병선 >


- 경기학광장Vol.1 _ People & life -



경기학광장은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센터가 발간하는 계간지입니다. 경기도와 31개 시군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이용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이고자 합니다. 전문학자만의 전유물이 아니라 경기도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을 가진 누구라도 즐길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어두겠습니다. 경기학광장의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경기도사이버도서관에서 원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화성두레농악의 살아있는 역사 안병선


두레는 농촌사회의 상호협력을 목적으로 한 공동 노동체다. 그러나 두레풍장 (두레굿)을 친다고 할 때의 두레란 두레노동을 가리킨다. 또한 두레소리는 두레를 할 때 불렀던 소리로 노동요에 속하며, 두레놀이는 두레소리를 하며 노는 놀이문화를 말한다.

향토성과 전통이 살아있는 화성두레농악

화성두레는 경기도 화성지역의 독자적인 소리로 긴요하며 향토성이 짙은 소리다. 특히 화성의 남양반도 지역은 소금생산과 풍부한 어물, 그리고 중국으로 가는 배가 닿을 수 있었던 경제적 세(勢)의 특징으로 독자적인 농요가 생성되었다. 이러한 점은 두레소리의 전승에 있어 지역적으로도 소중하고, 역사적으로도 아주 중요한 전거가 있는 것이다. 오늘의 주인공 안병선(1950년 4월 8일 생)은 향토문화예술인 두레소리와 농악을 올곧이 전승하고 있다. 화성은 현재 인구가 75만을 앞두고 있으며 급속도로 도시화가 되어가며 지역문화가 점점 사라져 갈 위기에 있다. 이는 화성의 전통예술뿐만 아니라 사라져 가는 향토문화예술인 두레소리와 농악을 이어가는데 중요한 시점이라고 볼 수 있다.

1963년 동네 결혼식에서 소고를 하고 있는 안병선

안병선은 9살의 나이인 어릴 적부터 마을두레에 참여하며 화성의 두레소리를 자연적으로 전승 했다. 이후 당시 영좌(領座)이자 화성소리의 대가인 박장원에게 두레소리, 어업요, 고사소리 등을 전수 받았으며, 박장원의 스승인 박용규에게 행여(상여)소리, 달궁(상여)소리를 전수 받으며, 목소리 청이 좋다고 하여 특출한 실력을 인정받아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10대 때부터 선소리꾼으로 활동을 했다. 또한 현재 화성에서 두레소리와 어업요, 상여소리, 고사덕담을 전승하는 사람은 안병 선이 유일하며 안병선의 소리는 이미 정평을 얻은 바 있다.
경기도의 향토성과 전통성, 개인적인 특색으로 보아도 안병선의 화성두레소리와 농악은 화성 지방의 문화를 지켜왔으며 지금도 지켜가고 있다.


1963년 동네 결혼식에서 북을 치고 있는 안병선

화성두레농악의 특징

경기도 서남부에 위치하고 있는 화성시는 서해에 닿아 있으며, 남쪽으로는 평택시와 오산시, 동쪽으로 용인시, 북쪽으로는 수원시와 시흥시 및 안산시에 접한다.
평야가 많은 화성지방은 농업과 어업이 주산업이었으며 밭농사보다는 논농사의 비중이 높은 지역이기에 두레가 매우 발달했다. 또한 농사의 풍요와 관련이 있는 각종 제의(祭儀)와 민속놀이 등에도 쓰였다.


1983년 어업을 하고 있는 안병선

정초에는 지신밟기에 이어 당제를 지내 마을의 안녕(安寧)을 빌면서 공동체의 결속을 다졌다. 육지 깊숙이 바닷물이 유입되는 저지대가 대부분인 지형적 특성상, 논농사에 필수적인 물의 확보를 위하여 우물고사를 지냈으며 농사의 풍요를 위해 고사를 지내기도 하였다.
화성시 해안지역 역시 일찍이 조선조 아래로 계속되었던 국토확장사업으로 간척지화 되었기에 농경지의 확대가 계속되어 왔고 벼농사를 주축으로 하는 농업과 어업이 생활의 근간이었다. 이 농업노동에 있어서 마을 공동작업인 두레가 서는 것은 보편적인 현상이었고 이에 따른 노동요(勞動謠)의 형성과 계승은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 있다.


우물고사굿 재연


두벌(재벌)매기

화성두레의 진행과정

두레에 의한 공동노동은 모내기에서 시작하여 가을걷이에 이르기까지 사실상 논농사의 전 과정과 함께 했지만, 특히 짧은 기간에 많은 품을 들여야 하는 모내기와 김매기에는 반드시 두레노동이 행해졌다. 화성지역에서의 두레는 모내기 시기부터 논매기가 끝나는 7월 백중(百中)전까지 농업노동 과 연관하여 행해졌다. 음력 4월말에서 5월초까지 모내기를 하고 논매기는 초벌매기(애벌, 아 시)와 두벌매기(재벌)는 호미로 하며 세벌매기 (논 훔치기, 만물 훔치기)가 있다.

초벌 때에는 일직선으로 앞으로 이동하고 논의 끝에 도착하면 돌아서서 다시 매는 형태로 논을 매며, 두벌 때에는 양 옆쪽의 사람들이 앞으로 이동하며 중앙으로 모여 매는 형태이며 세 벌을 할 때에는‘ 도리 띤다.’라고 하여 일직선으로 시작하여 우측의 농군이 빠르게 이동하여 시계 바늘 움직이듯 시계 반대 방향으로 이동하며 논을 맨다. 이러한 이유는 일의 능률을 올리기 위한 것과 더불어 논을 촘촘히 매기 위해 하는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