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이야기를 찾아서

경기학광장Vol.1 _ Column & study


< 이야기를 찾아서 >


- 경기학광장Vol.1 _ Column & study -



경기학광장은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센터가 발간하는 계간지입니다. 경기도와 31개 시군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이용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이고자 합니다. 전문학자만의 전유물이 아니라 경기도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을 가진 누구라도 즐길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어두겠습니다. 경기학광장의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경기도사이버도서관에서 원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0년 전을 상상하고, 10년 후를 기억하라>. 딱 10년 전 어느 시민단체의 창립 10주년 기념자료집을 편집하면서 붙였던 제목이다. 항의성 질문을 많이 받았다. 상상과 기억이 바뀐 것 아니에요? 글쎄요. 의뭉스러운 웃음으로 눙치곤 했다. 내심으로는 멋진 작명이라 자부했다. 글의 허두로 여러 차례 써먹기도 했다.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지만, 독창적 작명은 아니다. 루이스 네이미어라는 영국 역사가(1988~1960)의 말이라고 알려진, ‘과거를 상상하고, 미래를 기억하라’ 표절 100%다.
고백하거니와 네이미어가 무슨 심사로 그리 말했는지 솔직히 알지 못한다. 고약하게 해석할 수도 있고, 적극적으로 의미를 부여하는 일도 가능하다. 하지만 상식을 완전히 뒤집은 표현인지라, 시쳇말로 ‘임팩트’가 있다. 자료집 제목 작명 이후 여기저기서 인용되는 걸 봤다. 어떤 이는 에드워드 카의 명제라고도 했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인랑>에 저 구절이 엔딩신에 등장한다는 애기도 들었다.
기념자료집을 만들 때 저 제목을 떠올린 이유는 단순했다. 단체의 초기 자료가 매우 빈약했다. 상상력을 동원할 수밖에. 일단 과거를 상상하니까, 미래를 기억하라는 대구(對句)는 저절로 따라왔다. 그래, 이왕 이렇게 된 거, 10년 후 우리의 비전을 똑똑히 기억하자! 네이미어도 기뻐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