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도 문화예술 매거진_ggc

《MMCA 예술놀이마당》개최

‘예술, 자연, 놀이’가 공존하는 과천관 예술놀이마당 개최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예술 ‧ 자연 ‧ 놀이가 있는 ⟪MMCA 예술놀이마당⟫을 10월 14일(수)부터 2020년 6월 27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야외에서 개최합니다.




▲ 김도희·최재혁, 예술가의 밭-산고랑길, 2020, 흙, 식물


⟪MMCA 예술놀이마당⟫은 과천관 어린이미술관 기능 강화의 일환으로, 자연을 품은 미술관 야외 공간에서 열리는 프로젝트입니다. 과천관 야외 공간을 재해석하여 ‘예술·자연·놀이’세 가지 주제가 공존하는 예술놀이마당으로 새롭게 탄생시켰습니다. 열린 미술관으로서 가족 관람객을 적극 맞이하여‘참여하는 미술관, 지붕없는 미술관’을 지향합니다. 더불어 포스트코로나 시대, 예술과 자연의 공존 가치를 담은 참여형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과천 야외를 미술관교육의 플랫폼으로 확장하고 예술과 자연, 생태와 인간을 성찰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합니다.


⟪MMCA 예술놀이마당⟫은 예술가의 밭, 예술마루, 솔내음길, 하늘지붕 4개의 공간으로 나뉘어 구성된다. ‘예술가의 밭’은 자연의 성장과 변화를 작품화한 공간으로 농사와 재배라는 특성을 고려한 생태적 공간입니다. ‘예술마루’는 느티나무 아래에서 식물을 관찰하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합니다. ‘솔내음길’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의 대표 수종인 소나무로 숲길을 조성해 이곳에서 자연을 가까이 경험하고 향유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하늘지붕’은 하늘과 가까운 정원으로 넓은 풍광을 바라보며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4개의 공간은 자연과 조화를 이룬 예술놀이 공간으로서 야외 조경, 경계석, 도보길 등의 환경이 개선되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작가 김도희와 조경가 최재혁의 <예술가의 밭-산고랑길>, 작가 김주현의 <세 개의 기둥> 신작이 소개됩니다.


<예술가의 밭-산고랑길>은 김도희 작가와 최재혁 조경가의 공동작품으로 ‘예술가의 밭’에 위치했다. 김도희 작가는 우리나라 흙(하동 적황토, 보령 황토, 낙동강 모래, 과천 야외 흙 등)을 재료화 한 작품을 선보입니다. 자연의 성장과 변화를 받아들이는 흙으로 표현된 산, 고랑, 길은 관람객들에게 자연과 예술의 의미를 질문랍니다. 최재혁 조경가는 산고랑길을 따라 자연과 식물이 머무는 공간을 마련하며 관람객들이 자연을 더욱 만끽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길을 만듭니다. <예술가의 밭-산고랑길>은 사계절 자연의 성장과 변화를 반영하는 진행형의 프로젝트로 운영되며 가족 관람객과 함께 발전시켜나갈 예정입니다.


김주현 작가의 <세 개의 기둥>은 자연 속 미술관에서 쉼터이자, 놀이공간인 ‘예술마루’에 위치한 장소 특정적 설치 작품입니다. 세 개의 기둥이 유기적으로 결합하여 만들어낸 공간의 안과 밖에서 예술과 자연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가족 관람객들은 익숙한 사각의 구조가 아닌 예술가가 만든 상상의 공간, 다채로운 공간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참여 작가 토크 등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별도의 신청 없이 언제든 참여 가능한 상시 연계 프로그램도 운영됩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MMCA 예술놀이마당》을 통해 4관별 특성화 전략에 따라 과천관이 어린이‧가족 중심 미술관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미래세대가 예술과 함께 성장하고 예술의 가치와 맞닿아 있는 자연을 예술적 공간으로서 인식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누리집(mmca.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글쓴이
경기도 문화예술 매거진_ggc
자기소개
경기도의 문화예술 소식을 전하는 ggc 매거진입니다. 도내 다양한 문화예술 정보와 콘텐츠를 발빠르게 전하겠습니다. 오늘도 ggc 매거진에서 문화예술 한 스푼 함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