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예술로 전염되다

신형미

 <예술로 전염되다>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심리적으로 위축되어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예술을 통한 위로와 격려를 주고자 기획됐다. 많이 지쳐있을 소상공인들에게 긍정적인 기분 전환을 제공하고자 프로젝트 참여지원자들을 모집했고 선발된 상점의 창문에 하얀 마커로 윈도우 아트를 제작하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내용이었다.




창작자는 단순히 인테리어 목적이 아니라 코로나로 위축되었던 국면을 회복하고자 하는 상점들을 고르고, 상점의 안팎을 오가는 시민들도 함께 향유할 수 있는 위치를 골라 총 세 곳의 상점을 선정했다.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개인 미용실, 부부가 운영하는 작은 테이크 아웃 커피숍, 용인 수지에 위치한 어린이집을 선정해 윈도우 아트를 진행하여 사업장의 분위기 전환을 유도하고 지나가는 시민들과 어린이들이 즐겁게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창작자는 이 프로젝트에 대해 다음과 같이 회고했다.


“본 프로젝트는 코로나로 인해 심리적으로 지쳐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환경개선을, 시민들에게는 이미지를 통한 격려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것에 그 목적을 두고 실행되었다. 참여자를 모집하는 과정과 참여자 선정과정에서 진행된 참여 동기를 듣는 시간 자체가 코로나로 인해 지쳐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작은 격려가 되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 … 작업을 진행한 본인도 본 프로젝트 과정을 통해 좀 더 코로나 위기상황에서 주변을 돌아보는 시간과 진정한 ‘함께 나눔’을 경험하는 귀한 시간이었다. 소상공인들에게 이미지를 통한 격려 그 이상을 넘어 그 지역의 주민들과 함께 이미지를 나눌 수 있다는 점에서 실질적으로 본 프로젝트에 참여되는 인원은 그 이상이었다고 본다.” - 기획 의도 中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자기소개
코로나19 상황 속 문화예술계 지원 및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