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함께 하는 우리

노경석



코로나19로 인해 우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살고 있다.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살아가지만 사회 참여, 적극적인 그룹 참여, 침체된 정서의 고양을 목표로 <함께 하는 우리> 프로젝트가 기획되었다.


이 프로젝트는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특히 아이들과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또한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이루어졌지만 관람에 목적을 두지 않고 다양한 방법으로 악기 활동에 함께 참여하며 음악 심리치료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프로젝트의 진행은 다음과 같았다.


우선, 연주자와 관객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 본 공연의 목적과 취지, 참여 방법 등을 공유하고 모두가 아는 친숙한 연주곡을 함께 부르며 시작한다. 그리고 스토리텔링 기법으로 주어진 노래를 함께 듣고 가사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며 자신의 가치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었다. 또 강박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며 “가볍게 여행하기” 노래를 함께 부르고 자신의 강박을 털어놓는 등 관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프로그램이 이뤄졌다. 마지막에는 관객과 연주자 모두를 격려하고 코로나19로 힘들었던 지난날을 버리자는 의미로 노래 “우리는”을 함께 부르며 마무리 했다. 다음은 프로젝트 진행자의 회고이다.


“오랜 시간 동안에 코로나 19로 인해 이번 사태를 바라보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이 느슨하면서도 예민해진 상태이다. 이러한 가운데 성공적인 K-방역에 대한 신뢰로 불안감은 조금씩 사라지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는 이제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철저한 인식으로 자리 잡아 예의처럼 일상이 되어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100만원의 기적이라는 공모사업을 통해 예술인과 일상에 힘들어 하는 시민을 하나로 연결지어주는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되면서 가장 힘들고 고통 받았던 연주자(프리랜서)들에게도 작은 희망이 되기도 했다. … 이와 같이 지역사회 간에 정확한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적으로 보이는 이러한 프로젝트는 예술인과 지역사회의 더 크고 많은 발전을 가져오리라 생각한다.” -기획 의도 中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자기소개
코로나19 상황 속 문화예술계 지원 및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