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행복을 심다(곽연주님 외, 이천윈드오케스트라)

징검다리 아이들과 함께 사랑의 말보다 더 진한 음악 이야기

비대면 시대에 문화예술은 어떻게 이어져야 할까요?

이전의 대면 사회에서 우리는 과연 진심으로 대면한 적이 있었을까요?


‘진심대면’이란 예술가와 문화수용자가 주체 대 주체로 만나 귀 기울여 대화하고, 예술의 가치와 위로를 전달하며, 그 속에서 진심을 주고받는 새로운 문화예술 방식입니다.


'진심대면-한 사람을 위한 예술'에 선정된 서른 네 팀의 수기를 통하여 진심대면의 순간들을 전하고자 합니다. 이를 통해 진심대면의 새로운 소규모 문화예술 패러다임을 공유하고, 나아가 예술의 가치와 본질을 발현시키고 재난시대의 아픔을 치유하기를 희망합니다.


한 사람, 한 가족의 관객을 마주하는 ‘진심대면’의 순간들을 대면해 보세요.





 

연주회를 통하여 징검다리 아이들과 음악적 교감과 추억을 나누고, 코로나로 인하여 지치고 힘든 답답한 심정을 조금이나마 잊고 행복한 마음을 기억 속에 심고 가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잠시나마 우리 아이들이 행복이 무엇인지, 마음의 평화가 무엇인지 알아가는 시간이 되었다.



■ 김우진 어머니

: ‘함께한 시간들이 많았다’라는 것은 큰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이천윈드오케스트라’ 선생님들과의 어색했던 첫 만남이 떠오르네요. 그때가 쌀쌀한 봄이었으니 어느덧 일 년이군요.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운 때에 이렇게 아름다운 음악과 따듯한 공간으로 초대해 주셔서 얼마나 행복한지요. 평소 음악을 즐기는 우진이는 늘 분주하고, 바쁜 우진이 밝은 모습 속에 숨겨진 외로움을 엄마는 알고 있답니다. 오늘 친구들과 보고 싶었던 선생님들과 함께 음악에 푹 빠져 있었으니 많이 행복했을 거예요.


 함께 한다고 느낄 때 서로 통한 거라고 느낄 때 외로움을 잠시나마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소통을 이야기하는 시대인데요. 사랑의 말보다 함께 나누는 음악이 당연히 최고네요. 가끔 이렇게 모이면 좋겠습니다. 오늘 정말 특별한 시간을 마련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정훈기 어머니

: 코로나로 인한 긴 시간 훈기는 긴장과 생활리듬이 많이 깨져 피로가 쌓여 있었는데, 이천윈드 선생님들이 마련해 주신 연주회를 함께하게 되어 오랜만에 행복한 시간을 보냈어요!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훈기는 “연주를 들으니 마음이 많이 편해졌어"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무대를 아름답게 꾸며 주시고 우리 청년들을 위해 연주를 해주신 이천윈드 선생님들께 감사드리며 환하게 미소 짓는 부모님들과 청년들의 행복한 미소와 이야 기를 나눌 수 있어 마음이 그윽해지는 하루였어요.




■ 한석빈 어머니

: 난타를 한다고 매주 모여 연습을 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 써 일 년이란 시간을 맞이합니다. 설봉공원에서 열렸던 버스킹(거리공연)은 음악에 대한 관심이 싹을 틔우는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선생님들과 난타를 배우면서 우리 아이들의 삶 속에 ‘함께 성장’하는 귀한 한 해 였습니다. 작은 음악회를 준비해주신 선생님들과 귀한 만남을 축복합니다.





■ Flute 권혁태

: 우리들만의 공간에서 우리들만의 음악으로 우리들만의 이야기로 시간을 보낼 때 어떤 충만한 행복감을 느꼈습니다. 연주곡 사이 코로나19로 인하여 힘든 아이들의 이야기와 우리들의 이야기를 공유하면서 서로 위로해주고 공감해주고 웃고 잊어버릴 수 있는 시간이 너무 좋았습니다.


 현재 코로나19가 또 격상함에 따라 문화예술계 또한 쉽지 않은 시간을 보내야 하는데, 조급하다는 마음보다는 여유가 생긴 것 같습니다. 이렇게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고 또 이러한 공모사업이 나오면 신청해서 다양한 분들과 만나서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와 우리의 진심이 담긴 음악이 만나 따뜻한 공간과 시간을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Clarinet 송현종

: 코로나19로 모든 사람들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이번 프로젝트를 통하여 나의 힘든 점, 그리고 다른 사람들의 힘든 점을 공유하며 마음의 무게를 조금 내려놓을 기회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더불어 우리 팀에게 뜻깊은 한해를 선물해준 두근두근 징검다리 아이들과 부모님들에게서 희망의 메시지를 선물 받은 것 같아 기쁘고, 우리도 음악으로 행복한 시간을 만들 수 있음에 감사한 순간이였습니다.


 모두가 행복해지는 뜻깊은 시간이었고, 이런 프로젝트들이 더욱 많아져서 코로 나19로 지친 모든 이들에게 좋은 시간들이 많아지기를 바랍니다.




■ Saxophone 이권세

: 코로나19 상황에 이러한 프로젝트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알고 지내던 아이들에게 저희들의 음악을 가까운 거리에서 들려줄 수 있는 것과 공연을 하면서 중간중간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저 또한 감동을 받았습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프로젝트가 더욱 활성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더 많은 진심대면의 이야기가 궁금한 분들께서는 지지씨, 네이버, 유튜브에서 '진심대면'을 검색해 보세요.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예술백신TFT
자기소개
코로나19 상황 속 문화예술계 지원 및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