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

경기문화재단

안산문화재단

"3년만에 돌아왔다" '안산국제거리극축제' 5월 5일부터 열려


알려줘요! GGC(Gyeong Gi Culture)는 경기도 31개 시군의 문화예술 소식을 하나로 모아 시민들께 전달합니다.


알려줘요 GGC! 경인방송 라디오 <박성용의 시선공감> FM90.7MHz

진행 : 방송인 박성용 | 출연 : 리포터 박수영

방송일 : 2022년 4월 28일(목)







■박성용 : 이번 순서는 경기도의 문화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는 Gyeong Gi Culture ‘알려줘요 GGC!’ 시간입니다. 매주 목요일마다 함께 합니다. 박수영 리포터 만나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박수영 리포터!


▶박수영 : 안녕하세요. 경기도의 다양한 전시, 공연 등 문화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는 ‘문화요정’ 박수영입니다. 오늘은 안산시 대표 축제죠. 비대면으로 진행되다 3년만에 안산문화광장으로 돌아온 ‘제18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 소식 들고 왔습니다.


■박성용 : 3년 만에 돌아왔다고요? 사실 사회적 거리두기도 해제되면서 여러 문화행사들도 일상으로 돌아오고 있잖아요. ‘안산국제거리극축제’ 안산의 거리를 무대 삼아 다양한 공연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정확히 어떤 축제인가요?


▶박수영 : 5월5일 어린이날부터 5월8일 일요일까지 나흘간 이어지는 ‘2022 안산국제거리극축제’는 올해로 벌써 18회를 맞이했는데요. 어떤 축제인지 안산문화재단 시민축제부 이예진 부장에게 자세히 들어볼게요.


[인터뷰/ 안산문화재단 시민축제부 이예진 부장] “저희 안산국제거리극축제는 2005년을 시작으로 매년 5월이면 안산에서 열리게 되는 공연예술축제인데요. 거리와 광장을 무대로 삼아서 연극, 퍼포먼스나 서커스, 무용 등의 다양한 공연을 보여드리고 있고 그 안에 시민들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우리나라 대표 거리예술축제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서 저희가 3년 만에 거리극축제를 보여드리게 되었는데요. 너무 긴 시간동안 시민 여러분께 보여드릴 수 없었는데 드디어 안산국제거리극축제를 선보이게 돼서 정말 기쁜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박성용 : 안산거리를 무대삼아 펼쳐지는 거리예술축제. 2005년부터 이어져온 축제인만큼 ‘안산국제거리극축제’를 하루 빨리 오프라인에서 만나길 손꼽아 기다려오신 분들도 계실 것 같아요. 오랜만에 시민들을 만나는 만큼 만반의 준비를 했을 것 같은데요. 올해는 어떤 공연들을 만나볼 수 있을까요?


▶박수영 : 이번 축제는 시민들이 단순 관람이나, 체험을 넘어 축제를 함께 만들어 가는데요. ‘도시놀이터 안산’ 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 개막프로그램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인터뷰/ 안산문화재단 시민축제부 이예진 부장] “안산시라는 지역을 기반으로 한 프로그램도 제작을 하고 시민들이 직접 주인공이 돼서 프로그램을 만드는 점이 특별한 점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좀 더 자세히 말씀을 드리면 이번에 <개나리 춤 필 무렵>이라는 개막 프로그램 같은 경우에는 시민들이 이 축제의 주인공이 되는 공간을 마련해드리기 위해서 <범 내려온다>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안산에 기반을 두고 있는 서울예대무용과 학생들 그리고 시민 100여 명이 함께 공연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박성용 : <범 내려온다> 저도 잘 알죠.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시민 100여 명이 함께하는 개막 프로그램이라니 벌써부터 궁금해지는데요. 인원이 무척 많아요?


▶박수영 : 정말 많죠. 사실 모집 할 때만해도 이정도로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실 줄 몰랐는데요. 연령도 직업도 다른 100여 명의 사람들이 모여 개막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박성용 : 그럼 지금 이 많은 인원이 모여서 연습을 하고 있는 건가요?


▶박수영 : 맞아요. 100여 명의 시민들이 땀 흘리며 열심히 준비 중 이었는데요. 개막 프로그램인 <개나리 춤 필 무렵>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지 그리고 현재 연습은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제가 어렵게 인터뷰를 했습니다. 연습중인 현장과 함께 준비하는 과정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장경민 대표의 이야기로 들어볼게요.





[인터뷰/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장경민 대표] “개나리가 봄에 핫 하게 피는 꽃 아닐까요. 그래서 개나리 꽃 피듯이 춤으로 한 번 거리극 축제를 꽃 피워 보자라는 생각으로 주제를 정하게 되었고요. 중간에 다 같이 점프를 뛰고 내려오고 반복을 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 장면에서 시민분들이 ‘같이 소리를 지르면 어떻겠냐’ 아이디어를 주셔서 엄청 신나게 소리 지르고 난장판으로 놀고 있습니다.” +연습 현장 살짝


■박성용 : 연습이라고 하면 힘든여정, 과정 이런거잖아요. 그런데 들어보니까 즐거워보이는데요? 신나게 소리 지르고 춤추고 하면서 스트레스도 확 풀릴 것 같아요. 열정들이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어떤 공연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가 큽니다.


▶박수영 : 연습 때마다 시민들이 흘린 땀으로 무대를 흠뻑 적신다고 하는데요. 이런 열정들이 모여서 어떤 공연을 보여줄지 저도 정말 궁금하더라고요.


■박성용 : 아니 근데 아무래도 이런건 직접 눈으로 봐야되잖아요. <개나리 춤 필 무렵> 언제 볼 수 있나요?


▶박수영 : 개막프로그램인 <개나리 춤 필 무렵>은 5월6일 다음주 금요일 저녁8시에 만나볼 수 있습니다. 개막프로그램이 있으면 폐막프로그램도 소개해드려야겠죠. ‘도시놀이터 안산’ 이라는 주제를 살려 5월8일 일요일 저녁8시30분에 만나볼 수 있는 <불도깨비>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밖에도 안산의 특징과 이야기를 담은 창작뮤지컬 <여름방학>과 <냥구의 행복한 떡볶이를 찾아서>도 만나 볼 수 있는데요. 관련해서 안산국제거리극축제 김태현 PD에게 듣고 올게요.


[인터뷰/ 안산국제거리극축제 김태현PD] “안산에는 안산의 이야기들을 연극과 뮤지컬로 꾸준히 창작해온 극단이 있어요. ‘동네풍경’이라는 극단인데요. 이 예술인들이 그동안 안산 곳곳 마을로 들어가서 마을의 어린이들과 함께 그 마을에 얽혀있는 설화라든지, 그 마을의 재미난 사연들을 그림책으로 만드는 프로젝트들을 수년간 진행 해왔는데요. 그렇게 만들어진 그림책을 바탕으로 거리극으로 제작해서 관객들에게 선보이는 그런 공연입니다.”


▶박수영 : 극단 ‘동네풍경’은 우리동네, 우리마을이라는 개념이 희미해진 현대 사회에서 ‘동네’가 주는 따듯함과 정겨움을 되살리려고 노력하는 공연단체에요.


■박성용 : 안산 초등학생들이 직접 동네 이야기로 만든 창작 그림책을 연극으로 만들었다고 하니 아이들의 시선을 보는 색다른 재미가 있을 것 같네요. 또 어떤 공연들이 준비되어 있나요?


▶박수영 : 이번 안산국제거리극축제에는 서남재의 서커스 공연 <폴로세움>, 프로젝트 외(WAE)의 거리무용극 <아직, 있다!> 등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팀들의 수준 높은 작품 33점이 함께 합니다. 또 설치형 관객 반응 작품인 살거스의 <미래의 편의점 블루하우스>가 있는데요. 안산문화광장 한복판에 미래에서 온 자판기가 설치되는데, 관객 분들이 자판기에서 특별한 키트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미래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어주는 거리 예술입니다.


■박성용 : 미래에서 온 자판기? 궁금해집니다. 꼭 가봐야겠어요. 정말 거리극축제의 공연이 다양한데요. 가까이에서 공연을 관람하다보면 흥도 나고 직접 무언가를 해보고 싶을 것 같은데요. 또 다른 프로그램들이 있을까요?


▶박수영 : 당연히 있습니다.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페이스페인팅, 세계전통의상들을 체험할 수 있는 <놀이하는 도시>가 있는데요. 안산문화광장 곳곳이 놀이터로 변하는 놀이하는 도시. 어떤 활동들을 즐길 수 있는지 안산국제거리극축제 김태현 PD에게 계속해서 들어볼게요.


[인터뷰/ 안산국제거리극축제 김태현PD] “이번에 거리극축제에 <놀이하는 도시>라고 해서 와서 마음껏 놀 수 있는 놀이터존이 만들어지는데요. 첫 번째로 거리예술을 직접 배워볼 수 있는 서커스놀이터가 있어서 저글링도 배워볼 수 있고 줄타기도 배워볼 수 있고요. 그리고 우드놀이터가 예쁘게 구성 되서 나무재질로 이루어진 여러 가지 놀잇감들을 가지고 놀 수 있는 그런 놀이터가 있고요. 또 안산에 다양한 외국인 주민들이 많이 살고 계시거든요. 세계문화를 즐길 수 있는, 세계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는 세계문화체험존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박수영 : 이밖에도 안산시 관내 시민 예술가 및 예술단체가 직접 참여해 댄스, 스포츠, 난타 등 다양한 분야의 공연을 구성한 <시민버전 6.0>, 상인들이 아닌 지역예술가나 시민들이 창작물을 판매할 수 있는 공간인 <청년아트마켓>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박성용 : 거리극 공연들도 굉장히 많았는데, 거리극 공연소식 말고도 볼거리가 많네요.


▶박수영 : 3년 만에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에서 만나볼 수 있는 거잖아요. 정말 만반의 준비를 했으니까요. 다음 주 목, 금, 토, 일 어디 갈까 고민 중이시라면 안산문화광장에 놀러 오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많은 관심 가져달라는 안산문화재단 시민축제부 이예진 부장의 이야기 들으면서 오늘 방송 마무리할게요.




[인터뷰/ 안산문화재단 시민축제부 이예진 부장] “다른 공연일정은 제18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를 검색하셔서 들어오시면 프로그램의 세부적인 내용과 공연시간을 살펴보실 수 있고요. 저희가 열심히 준비한 축제인 만큼 이날만큼은 가족, 친구들과 함께 오셔서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고 가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박성용 : 다음 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나흘간 진행되는 안산국제거리극축제!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되어 있으니까 많은 분들이 방문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박수영 : 자세한 축제 관련 문의는 안산국제거리극축제 홈페이지 또는 안산문화재단 시민축제부로 해주시길 바랍니다.


■박성용 : 오늘은 3년 만에 안산문화광장으로 돌아온 제18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 소식과 함께 했는데요. 경기도의 다양한 전시, 공연 등 문화소식을 전하는 Gyeong Gi Culture ‘알려줘요 GGC!’. 이번 주 ‘알려줘요 GGC!’도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했습니다. 문화요정 박수영리포터 다음 주 목요일에 만나요.


▶박수영 : 감사합니다.



해당 방송은 "알려줘요! GGC" 경인방송 누리집팟빵을 통해 다시 들을 수 있습니다.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누리집
http://www.ggc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