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

경기문화재단

사도세자 누나 '화덕옹주' 태실 발굴조사 설명회 개최

- 7월 21일(목), 연천 유촌리 발굴 현장 공개 -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원장 이지훈)은 오는 7월 21일(목) 11시, 12시 두 차례에 걸쳐 연천 유촌리 화덕옹주 태실 발굴조사 공개설명회를 개최한다. 화덕옹주(1728~1731)는 영조와 영빈이씨의 소생으로 사도세자의 친누나다.


태실은 어느 나라에도 없는 세계 유일의 형태로 조선왕실의 탄생문화를 엿볼 수 있는 우리의 문화유산이다. 경기도에는 65곳(태실 35개소, 태봉 30개소)이 있다. 태를 묻는 풍습은 신라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고, 고려시대에도 몇몇 사례가 기록에 남아있으나 본격적인 시스템으로 자리 잡은 때는 세종대왕 재위부터다.


『세종실록』의 기록(“사람은 태로 인하여 자라게 된다. 남자의 태가 좋은 땅을 만나면 총명하여 학문을 좋아하고, 벼슬이 높으며, 병이 없을 것이요. 여자의 태가 좋은 땅을 만나면 얼굴이 예쁘고 단정하여 남에게 흠모를 받는다”) 에서 보듯 조선왕실은 아기가 태어나면 전국의 명당자리를 찾아 태를 묻는 안태문화를 발전시켰다.


조선왕실의 탄생문화는 궁궐이나 조선 왕릉에 비하여 덜 알려져 있기에, 태실유적을 재조명하고 알리기 위해 경기도와 충청남도, 경상북도는 올해 4월에 3개 광역도 협의회를 경기문화재단에서 개최한 바 있다. 또한 정기적인 협의회를 통해 태실유적의 세계유산적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각 도의 문화재연구원이 연계해 네트워크 구성, 문화유산 등재 요건 및 대상 유적의 범위 등에 대해 지속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좌)연천 유촌리 화덕옹주 태실 원경, (우)태실 전경


이번 공개설명회는 경기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이 2021년 광주 원당리 성종왕녀 태실 발굴조사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한 “유촌리 화덕옹주 태실 발굴조사”의 성과를 도민에게 알리고 관심을 촉발하기 위해 준비한 행사다. 이에 앞서 도와 연구원은 경기도 태봉⦁태실 유적에 대한 중장기적인 조사연구와 보존관리 계획을 세웠다. 


6월 16일부터 진행된 금번 발굴 조사에서 조사단은 태함 1기(함신과 뚜껑)를 확인했다. 그동안 연천 유촌리 태실은 화억옹주(1717-1718)의 태실로 알려졌으나, 최근 안태비의 비문과 『태봉등록』 기록을 통해 영조와 영빈이씨의 소생인 화덕옹주(1728-1731)임이 밝혀졌다.






안태비 앞면에는 雍正六年八月初三日申時生(옹정육년팔월초삼일신시생) 翁主阿只氏胎室(옹주아기씨태실), 뒷면에는 雍正六年十月初八日卯時立(옹정육년십월초팔일묘시립)이라고 쓰여 있어, 1728년(영조4) 8월 3일 태어난 옹주의 태실을 같은 해 10월 8일에 세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공개설명회는 발굴조사 현장이 산봉우리 정상에 위치하여 공간이 협소하고, 안전한 환경을 확보하기 위해 회 차별 20여 명 이내로 공개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경기문화재단 누리집 바로가기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누리집
www.ggc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