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

경기문화재단

내 마음속의 영원한 아이돌 신해철

인문쟁이 탐구생활


인문360°는 인문정신문화와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를 누구나 쉽게 누릴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만든 온라인 서비스입니다. 지지씨는 인문360°와 함께 경기도의 문화예술 콘텐츠를 선별하여 소개합니다. 더욱 다양한 인문 콘텐츠가 궁금하시다면 인문360° 홈페이지(inmun360.culture.go.kr)로 방문해 보세요.

내 마음속의 영원한 아이돌 신해철


신해철거리와 그의 음악실을 찾아서


유난히 힘들었던 나의 대학 시절에 음악은 나를 위로하던 유일한 존재였다. 특히 미래에 대한 불안과 답답함을 음악으로 치유하곤 했다. 그런 팍팍한 현실에 한 줄기 빛이 되어주던 록밴드가 있었으니, 바로 마왕 신해철이 이끌던 ‘넥스트(N.EX.T)’다.


마음속에 품고 있는 록밴드가 있나요?


지금의 음악은 내가 대학을 다니던 80년대 음악과 많이 다르다. ‘빌보드20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의 음악도 내게는 그저 시끄럽고 어지러운 율동의 조합으로 보일 뿐이다. 누구에게나 그렇듯이 나 역시 내가 성장하고 고민하던 때 듣던 음악을 좋아한다. 그래서 KBS에서 방영하는 <콘서트7080>을 즐겨 본다.“아직까지 마음속에 품고 있는 록밴드가 있나요?”누가 내게 이런 질문을 한다면 주저없이 마왕 신해철의 넥스트를 꼽고 싶다. 왜 넥스트를 그리도 좋아하느냐고 묻는다면 “좋아하는 데 이유가 필요한가요?”라고 대답할 것이다. 그만큼 넥스트를 좋아한다.



▲사진1 분당 신해철거리의 마왕 동상과 가벽



▲사진2 분당 신해철음악실에 전시된 마왕의 앨범


내 마음속의 영원한 아이돌 신해철 1980년대에 대학생이 참여할 수 있던 가요제는 7080세대에겐 꿈의 무대였다. 그중에서 <대학가요제>(2012년 아쉽게 폐지)에는 사랑, 인생에 관한 노래뿐 아니라 당시 사회에 대한 저항정신을 담은 록음악도 많았다. 하긴 시대가 시대이니만큼 음악에 저항정신을 담지 않을 수 없었다. 신해철은 그 를 통해 혜성처럼 나타났다.


2015년 tvN에서 방송된 <응답하라 1988>에서 신해철의 ‘그대에게’를 리메이크한 노래가 나왔을 때 한 장면이 떠올랐다. 1988년 12월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에 신해철이 이끄는 ‘무한궤도’(신해철, 조형곤, 조현찬, 김재홍, 조현문)가 올랐고, 신디사이저 특유의 굉음이 울려 퍼졌다. 희대의 명곡 ‘그대에게’가 탄생한 순간이었다. 당시 관객들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무한궤도의 연주에 빠져들었다. 나는 그때부터 신해철에게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7080세대인 나에게는 신해철이 아이돌이나 다름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