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우리는 그렇게 벗이 된다 : 용인 '벗이(VERSI) 미술관'

인문쟁이 탐구생활


인문360°는 인문정신문화와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를 누구나 쉽게 누릴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만든 온라인 서비스입니다. 지지씨는 인문360°와 함께 경기도의 문화예술 콘텐츠를 선별하여 소개합니다. 더욱 다양한 인문 콘텐츠가 궁금하시다면 인문360° 홈페이지(inmun360.culture.go.kr)로 방문해 보세요.

우리는 그렇게 벗이 된다 : 용인 '벗이(VERSI) 미술관'


우리는 그렇게 벗이 된다 -용인 '벗이(VERSI) 미술관'


❝예술은 사람들이 마련해 놓은 침대에서 잠들지 않는다. 진정한 예술은 예술이라고 불리는 동시에 사라지기에, 익명으로 남기를 원한다.

예술의 최고의 순간은 그 이름마저 잊을 때이다.❞ -1953년 아르브뤼 컬렉션 장 뒤페 선언문中



예술, 사람을 향하다


예술이 곧 인문학은 아니겠지만, 예술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경계를 이어주는 것임에는 틀림없다고 믿는다. 그렇기에 예술은 인문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보다 사람을 향하는 예술을 만나기 위해서 경기도 용인에 있는 ‘벗이(VERSI) 미술관’을 찾았다. ‘벗이 미술관’은 2015년 개관한 아시아 최초 아르브뤼 전문미술관이다.  


▲ 한적한 도시 외곽에 위치한 ‘벗이 미술관’. 자연 속에서 여유롭게 관람 할 수 있다.

벗이 미술관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아르브뤼’는 ‘다듬지 않은 거친 형태의 미술’이라는 뜻으로 1945년 프랑스의 화가 장 뒤 뷔페(Jean Dubuffet)가 제시한 용어다. 아르브뤼는 전문적으로 예술을 배운 예술가의 손끝에서 탄생하지 않기에 예술적 표현에서 소제, 주재, 재료에 대해 자유롭다. 그래서 아르브뤼 그림은 보는 이들에게 때 묻지 않은 어린아이의 낙서 같은 느낌을 가져다주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