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이기조선생 묘 李基祚先生 墓

경기도기념물 제121호





조선 인조·효종 대의 문신으로 활약한 이기조李基祚(1595~1653) 의 묘이다. 이기조는 한산이씨韓山李氏로 1615년(광해군7) 진사로서 알성문과에 급제하였다. 1623년 인조반정仁祖反正으로 형조좌랑에 기용되어 병조참의·공주목사 등을 거쳐 경상도관찰사를 역임하며 많은 치적을 쌓아 송덕비頌德碑가 세워졌다. 이어 대사간·이조참판을 역임하고, 1645년(인조23) 청나라 사신으로 가서 지나친 세공미歲貢米의 부담을 감축하는데 성공하였다. 이후 예조판서에 올랐으나 김육金堉 등의 탄핵으로 함경감사로 밀려났다가 1653년 (효종4) 공조판서에 임명되어 돌아오던 중 김화에서 병사하였다.


이기조선생 묘 전경, 2003 ©군포시


묘역의 봉분은 단분으로 부인 고령신씨高靈申氏와의 합장묘이다. 봉분 앞에 혼유석, 상석, 향로석이 있으며 상석을 중심으로 전방에 좌우로 동자상, 망주석, 양관조복형의 문인석이 각 1쌍씩 배열되어 있다. 묘역 앞에는 신도비가 배치되어 있는데 팔작옥개석·비신·기대로 구성되어 있다. 비문은 박세채朴世采가 찬撰하고 이명필李命弼이 글을 썼으며, 신완申琓이 전액을 써서 1705년(숙종31)에 건립한 것이다.


이기조선생 묘, 2015 ©경기문화재연구원


이 묘역은 원래 산본동 산16에 위치하고 있었으나 산본 지역의 택지 개발로 인하여 1992년 현 위치로 이장移葬하게 되었으며, 이장 직전에 경기도기념물로 지정되어 발굴조사가 이루어졌다. 그 결과 봉분은 전면과 좌·우면이 장대석을 이용하여 호석이 둘러져 있었고, 봉분 좌측 가장자리 호석 바깥쪽에서 청화백자로 만든 직사각형 판형의 묘지석 14매가 출토되었으며 내부구조는 회벽灰壁을 2칸으로 구축한 다음 그 안에 각각 목관木棺을 안치한 회곽묘灰槨墓 구조임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묘지석의 내용을 통하여 원래의 묘역이 1728년에 이장되어 조성된 것이 확인되었는데 이 묘역의 시대는 이것을 기준한 것이다.



경기문화재총람 속 더 많은 문화재들을 만나고 싶다면

경기문화재연구원 홈페이지 http://gjicp.ggcf.kr 에 방문해 보세요! 



information

  • 시대/ 조선시대

    규모/ 일원

    / 단분, 상석 1기, 향로석 1기, 동자석 1쌍, 망주석 1쌍, 문인석 1쌍, 신도비 1기

    주소/ 군포시 산본동 산1152-11

    지정일 / 1990.04.30

    소유자/ 군포시

    관리자 / 한산이씨 총대종회(이명원)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