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수원_행궁면옥

한옥을 개조한 공간에서 맛보는 30년 역사의 코다리냉면

수원은 골목마다 유명한 먹거리가 숨어 있다. 갈비, 통닭, 순대, 만두…. 음식에 따라 거리나 타운을 조성했을 만큼 맛의 역사가 오래된 곳이 수원이다. 그런 수원에서 내가 찾은 곳은 수원천 앞에 있는 행궁면옥으로, 한옥을 개조한 고즈넉한 분위기에 30년 동안 내려온 손맛이 있는 집이다. 이 집은 코다리냉면이 맛있기로 소문이 났다.




냉면집에 들어가 자리에 앉으면 제일 먼저 따뜻한 육수를 갖다준다. 냉면 좀 먹어본 사람이라면, 주문한 요리가 나오기 전까지 육수를 마시면서 이 집의 내공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한다고 한다. 행궁면옥은 일반 냉면집과 다르게 황태를 우려서 육수를 내는데, 느끼하지 않고 담백한 맛이 개운하게 퍼졌다.




30년 내공이 있는 코다리냉면은 어떤 맛일까? 드디어 코다리냉면이 나왔다. 쫄깃한 코다리 회무침이 고명처럼 올라갔고, 얇은 면발 위로 매콤한 소스가 올려져 있다. 면발 아래 육수가 조금 담겨 있다. 소스와 면발이 부드럽게 비벼질 수 있도록 한 배려다. 냉면을 매콤하게 비벼 한 젓가락 들고 그 위에 코다리 무침을 올렸다. 냉면에 고기 한 점 올려 먹는 육쌈냉면이 냉면계의 별미라지만, 코다리 한 점 올려 먹는 코다리냉면은 ‘재야의 고수’ 같은 느낌이랄까. 먹어본 사람만 아는 그 맛이다. 새콤하면서도 달콤하게 매운 소스는 입에 착착 달라붙으며 오늘 하루 쌓인 피로가 개운하게 풀린다.




행궁길과 더없이 잘 어울리는 한옥을 개조한 공간. 이곳엔 갤러리처럼 오래된 소품들이 진열되어 있다. 벽에 그려져 있는 그림을 유심히 쳐다보자, 단골인 듯 보이는 아저씨께서 사이다를 한 잔 주시더니 여기 있는 그림은 전국 대회에서 수상한 작품이라고 귀띔해주셨다.




수원행궁을 들른 후이기에 한옥이라는 공간은 다사롭게 느껴졌고, 공간을 가득 채운 손때 묻은 물건들과 오래된 손맛으로 일군 냉면은 추억을 되짚게 했다.



글과 사진_김선주


information

  • 행궁면옥

    A/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천로 310

    T/ 031 251 0202

    I/ 코다리냉면 7,000원 왕만두 6,000원 해물파전 15,000원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