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자료’에 미쳤고 ‘수집’에 열정을 바친 이한기의 삶

경기학광장Vol.2 _ People & Life


< ‘자료’에 미쳤고 ‘수집’에 열정을 바친 이한기의 삶 >


- 경기학광장Vol.2 _ People & Life -



경기학광장은 경기문화재단 경기학센터가 발간하는 계간지입니다. 경기도와 31개 시군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이용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이고자 합니다. 전문학자만의 전유물이 아니라 경기도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을 가진 누구라도 즐길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어두겠습니다. 경기학광장의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경기도사이버도서관에서 원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그를 회고하는 이유

이승언으로 알려진 이한기(1945∼2002)는 생전에 자료에 대한 관심과 수집 순간의 성취감을 자랑스럽게 언급한 적이 많았다. 필요한 자료라고 여기면 수중에 넣을 때까지 그 어디라도 전화를 걸거나 직접 방문하여 자료를 발간한 기관의 담당자나 개별 소장자를 수도 없이 난감하게 만들었다.
그는 수집한 자료를 꼼꼼히 분류하고 기록했고, 자료 수집과 향토사와 관련하여 끝없는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냈다. 자료수집과 관련된 영웅담과 그 즐거움을 나열한(episode) 것이지만 항시 일관된 주제(topic)가 있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기록을 남기고 수집에 모든 것을 바친 열정 그 자체였다.
선생의 웃음과 이야기는 오래 전 멈추었지만 그의 삶 속에 관철된 자료수집 열정과 그 의미는 계속 이어질 것이다. 선생은 학계에서 통용되는 ‘시민권’ 밖에 있었지만, 향토사의 중앙에서 한 순간도 벗어난 적이 없었다. 선생이 평생에 걸쳐 수집한 자료의 규모와 그 실체를 한 발자국 더 깊이 들여다보면서 그의 삶을 따라가 본다.

2. 주요 이력과 활동 - 향토사는 문화정책으로 자료는 수집하고

이한기의 삶은 몸에 밴 ‘기록정신’과 ‘자료수집’을 통한 향토사연구로 압축된다. 본명은 이한기(李漢基), 필명은 이승언(李承彦)으로 1945년 4월 10일 생이다. 본관은 전주(全州), 호는 상오재(尙五齋) 이다. 그의 이력과 주요 활동은 다음과 같다.
먼저 학력은 안산초등학교, 안양중학교, 안양공업고등학교를 거쳐 서라벌 예술대학 방송과를 졸업하였다. 그의 이름을 세상에 알리게 된 것은 시흥군지 상임위원 및 필자로 참여한 1985년 무렵이었다. 이후 내고장 안산(安山) 상임위원(1988∼1990), 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1988∼2002), 과천향토사 상임위원(1991∼1993), 서울문화사학회 이사(1994∼2002), 수원성(화성) 축성200주년기념사업회 기획조사부장(1995∼1996), 안양시 지명위원(1999∼2002)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였다. 무엇보다도 그의 대표 경력은 고향인 시흥시에서 역임한 향토사료실과 전통문화유산보호위원회 상임위원(1989∼2002)이었다고 할 수 있다.
남긴 저서로는 <왜 안산시이어야 하는가>(1984), <의왕의 전통과 문화>(의왕시, 1992), <시흥의 문화재와 유적>(시흥시, 1995), <한말· 일제하 수원기사색인집>(수원문화원, 1996), <안양시 지명유래집>(새안양회, 1996) 등 10여 권이 있다. 논문은 「금양잡록(衿陽雜錄) 과 강희맹(姜希孟)」(<안양문화>2, 1983), 「안양의 유래」(<안양문화>4, 1985), 「황월선전(黃月仙傳) 해제」(<기전문화>9, 1992) 등이 있다. 이외에 수원 화성행궁, 금석문, 지명, 지방사료 수집과 관련하여 수십 차례 학술발표자로 나선 적이 있었다.
이한기에 특별히 주목하는 이유는 40년 넘게 꾸준히 수집한 자료가 방대할 뿐만 아니라 그 자체가 근현대 시기의 변화상을 담고 있는 확실한 물증이라는 점이다. 또한 자료수집과 향토사 분야에서 한 우물을 제대로 깊고 넓게 팠던 ‘지정되지 않은 국보급 인간문화재’ 였음을 강조하고 싶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