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종친부 야외 《돌아온 미래》전 개최

12월 15일(화)부터 27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종친부 개최



▲MMCA_《돌아온 미래》 전시 전경 이미지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서울 경내 외부 문화재인 종친부 공간에서 미디어 작품전《돌아온 미래》를 12월 15일부터 27일까지 개최합니다.


미술은행 소장품인 작가그룹 꼴라쥬플러스(col.l.age+ 장승효&김용민)의 (2016)는 ‘꿈과 현실, 실재와 환상이 교차하는 상태’의 뜻으로 정해진 길을 향해 끊임없이 날아가는 나비의 여정을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문화가 중첩되는 화려한 이미지로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종친부 야외에서 최초로 관람객을 맞이하는 이번 전시는 가로9m, 세로3m의 대형 미디어 설치로 미술관 외부에서 관람객에게 시공간을 넘나드는 시각적 경험을 제공합니다.


의 또 다른 의미는‘인간이 가장 자연에 가까운 상태’입니다. 기존 소장품 외 새롭게 선보이는 미디어 큐브 (2020)는 전 세계적 의제인 환경, 생태, 지구를 소재로 인간성의 회복, 자연에 대한 인식 전환이라는 화두를 던지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 미래의 지속가능성을 이야기합니다. 두 작품을 통해 관람객은 코로나19 위기를 계기로 자연과 인간의 관계, 이를 통한 사회적 연대와 교감의 중요성을 되새겨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특히 이번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의 소장품을 보다 다양한 형태로 나눌 수 있는 기회이자, 코로나19로 휴관중인 서울관 야외 전시로 문화예술 향유가 어려운 국민들에게 위로와 휴식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그 동안 미술관 경내에 있으나 활용되지 않았던 문화재 공간에서의 첫 전시”라며, “앞으로도 종친부의 공간적·역사적 맥락을 작품화한 프로젝트 등을 통해 국립현대미술관 전시의 새로운 전형을 꾸준히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종친부 :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내 위치한 문화재로 1981년 정독도서관으로 옮겨졌다가 서울관 건립 시 원래 자리에 복원



▲MMCA_《돌아온 미래》Hypnagogia 01


▲MMCA_《돌아온 미래》Hypnagogia 02


▲MMCA_《돌아온 미래》 Super Nature 01


▲MMCA_《돌아온 미래》 Super Nature 02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
http://www.ggc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