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영은미술관

[영은미술관]서사시 Epics-written by tree

김희자 개인전


김희자_영원한 침묵_나무결에 아크릴채색_122×122×8cm_2020


초대일시 / 2021_0327_토요일_04:00pm 영은미술관 영은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展

주최,주관 / 영은미술관

후원 / 경기도_경기도 광주시 코로나 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전시를 진행합니다.

예약 및 문의 / 영은미술관 학예팀

Tel. +82.(0)31.761.0137

관람시간 / 목~일요일_10:00am~05:30pm / 월,화요일 휴관



영은미술관 Young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경기도 광주시 청석로 300(쌍령동 8-1번지) 4전시실 Tel. +82.(0)31.761.0137 www.youngeunmuseum.org



영은미술관은 영은 아티스트 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되는 영은창작스튜디오 11기 김희자 작가의 '서사시 Epics_written by tree'展을 오는 3월 20일부터 4월 11일까지 개최한다.


김희자 작가는 1997년 초청작가로 미국으로 이주, 2020년 한국의 영은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하기 전까지 25여 년 아름다운 자연으로 유명한 미국의 롱아일랜드에서 생활했다. 작가 자신을 둘러싼 환경은 너무 아름다웠지만, 역설적이게도 이 공간에서 작가는 지독한 외로움과 고립감에 시달렸다. 항상 즐겨 산책하던 숲에 있던 나무들, 집 앞으로 조금만 나서면 볼 수 있던 고요한 바다, 자연, 그리고 그 속에서 언제나 자리하고 있는 나무에게서 많은 위안을 받았고, 작업에도 많은 영향을 주었다. 김희자 작가의 완성된 작품은 각각의 나무가 가진 특유의 결을 그대로 보여주며 그 물결 위에 절묘하게 어울리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작가는 그 이야기의 전달에 도움이 되도록, 평면 위에 자르고 붙이며 나무로 구조물을 만든다. 수십 수백 장의 수많은 나무의 결을 읽어내며 작가는 스스로의 내면을 작품에 쏟아 낸다.



김희자_알 수 없는 그 무엇으로부터_나무결에 아크릴채색_122×122×8cm_2020




김희자_망각의 강_거울, 나무결에 아크릴채색_40×122×8cm_2020


김희자 작가는 루이스 브루주아, 조지아 오키프 작품의 평론으로 유명한 미술평론가 도널드 커스핏(Donald Kuspit)과의 교류를 통해 한국인이자 서양화가라는 서양미학의 틀 안의 모순된 정체성을 발견하고 확립할 수 있었다. 김희자 작가는 작업하는 이의 내면의 심리와 그것이 작품에 녹아드는 예술의 본질, 이 모든 과정에 대한 작가의 진심을 강조하는 그의 평론에 깊이 공감했고, 이해받을 수 있었다. 전시장의 김희자 작가의 작품에는 작가의 인생이 그대로 녹아들어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완벽한 평화를 지닌 아름다운 대자연에서의 외로웠던 오랜 세월은, 고요하고 명상적이며 아름답고 쓸쓸한 분위기의 작품으로 태어나 전시장에서 관람객들과 공감한다. 또한 동양인, 여성이라는 작가의 정체성과 이를 담기 위한 독창적인 표현 방식을 볼 수 있다. 김희자 작가는 유행하는 현대미술의 조류에 편승하지 않고 스스로의 내면에서 나오는 무언가를 작품 속에 녹여내는 작가의 진심에 대해서 고민하고 오로지 그림 그리는 시간을 원했다는 이야기로 예술에 대한 진심을 이야기한다.




김희자_누적된 시간으로_거울, 나무결에 아크릴채색_64×192×8cm_2020




김희자_비었으나 꽉 찬_거울, 나무결에 아크릴채색_78×247×6cm_2020




김희자_바람의 쉼터_거울, 나무결에 아크릴채색_37×122×8cm_2020



작가는 고립되고 힘든 일상 속 산책길의 친구 같은 나무와 정서적으로 교감하며 식물에 대한 책을 읽고 공부하며, 숲속 나무들의 소근거리는 소리를 듣고 나무만이 가진 결을 통해 그 이야기를 이해하게 되었다. 신비롭고 감성적인 작가의 생각은 작품 속에 그대로 담겨서 나무가 깊숙이 간직한 이 이야기를 펼쳐서 보여주고 있다. 나무를 돌려 깎을 수 있는 기술의 발달 또한 이 비밀스러운 이야기가 세상에 드러나도록 도왔다. 사람의 지문이 하늘 아래 같은 것이 없이 유일무이한 것이듯, 나무의 결 또한 마찬가지이다. 나무의 신비로움과 생명력을 말해주는 단적인 특징이라 할 수 있다.


김희자 작가의 작품에서 나무의 결만큼 중요한 또 하나의 조형 요소는 거울이다. 작가는 비춰주는 대상이 있어야 존재의 가치가 있는 거울의 반사 작용에서 인간의 욕망에 대한 성찰을 읽어냈다. 욕심, 욕망, 집착 등의 마음이 없다면 괴로움 역시 존재할 수 없다는 설명과 함께 작품 속 거울의 은유에 대해 설명한다. 또한 무언가를 비춰주고 그로 인해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은 상호작용, 작품과의 소통을 의미하기도 하는 장치이다.



김희자_서사시 Epics-written by tree展_영은미술관_2021




김희자_서사시 Epics-written by tree展_영은미술관_2021


김희자 작가는 숲과 함께 존재하는 영은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해서 작업을 하며 국적을 회복하고 인생 3막이 시작되었다고 이야기한다. 외롭고 힘들었던 미국생활이 고요하고 명상적인 나무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펼쳐 보여주는 작품으로 태어나 스스로의 심상(心象)을 온전히 담아낸 전시로 시작한 김희자 작가의 인생 3막 1장의 이야기에 공감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글쓴이
영은미술관
자기소개
재단법인 대유문화재단 영은미술관은 경기도 광주시의 수려한 자연림 속에 자리잡고 있으며, 크게 미술관과 창작스튜디오로 구분되어 이 두 기능이 상호분리되고 또 호환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본 미술관은 한국예술문화의 창작활동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대유문화재단의 설립(1992년)과 함께 2000년 11월에 개관하였다. 영은미술관은 동시대 현대미술 작품을 연구, 소장, 전시하는 현대미술관 (Museum of Contemporary Art)이며 또한 국내 초유의 창작스튜디오를 겸비한 복합문화시설로, 미술품의 보존과 전시에 초점을 맞춘 과거의 미술관 형태를 과감히 변화시켜 미술관 자체가 살아있는 창작의 현장이면서 작가와 작가, 작가와 평론가와 기획자, 대중이 살아있는 미술(Living Art)과 함께 만나는 장을 지향목표로 삼고 있다. 종합미술문화단지의 성격을 지향하는 영은미술관은 조형예술, 공연예술 등 다양한 형식과 내용의 예술을 수용하고 창작, 연구, 전시, 교육 서비스 등의 복합적 기능을 수행하여 참여계층을 개방하고 문화를 선도해 나가는 문화촉매공간이 되기를 지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