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보기

경기문화재단

“울산 반구대 암각화, 50년 만에 전곡리에 오다”

전곡선사박물관 반구대 암각화 발견 50주년 기념 교류전 《반구대 암각화 ; 고래》



▶ 올해 2월, 문화재청 UNESCO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에 선정으로 주목받는 반구대 암각화를 만나는 전시

▶ MOU 체결기관인 울산암각화박물관과의 교류전으로, 울산 황성동 출토 고래뼈 16점 및 반구대 암각화 관련 원천 자료 다수 대여・전시


경기문화재단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은 9월 3일(금)부터 10월 24일(일)까지 반구대 암각화 발견 50주년 기념 교류전 《반구대 암각화 ; 고래》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국보 제285호)’의 발견 50주년을 기념하여 울산암각화박물관(관장 김경진)과의 교류전으로 준비되었다.


울산광역시 울주군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는 1971년 크리스마스 날 문명대, 김정배, 이융조에 의해 선물처럼 발견되었다. 암각화는 지금으로부터 약 7,000년 전 ~ 3,500년 전인 신석기시대에 그려진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너비 8m 높이 4m에 달한다. 암벽에 총 307점의 그림이 새겨져있는데, 고래 그림은 52점으로 종류가 확인된 동물 중 가장 많다. 고래사냥의 4단계인 ‘탐색-사냥-인양-해체’가 모두 표현되어있어 세계적으로 드문 독특한 가치를 지닌다.


특히 올해 2월 문화재청 UNESCO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에 선정되어 반구대 암각화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전시로 울산에서 무려 400km 떨어진 경기 북부에서 반구대 암각화를 만나볼 수 있다. 2019년 박물관과 MOU를 체결한 울산암각화박물관과의 교류전으로, 암각화박물관이 소장한 유물을 비롯, 암각화 관련 각종 원천 자료 등을 제공받아 정확하고 풍성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전시는 어린 아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의 관람객이 많은 박물관의 특성을 고려하여 ‘고래’에 초점을 맞추어 기획되었다. 대형 고래뼈 일러스트와 함께 암각화박물관에서 대여한 울산 황성동 유적 출토 고래뼈 16점을 전시하여 실제 신석기시대 고래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 특히 반구대 암각화에 나타난 고래사냥의 4단계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함께 ‘작살 맞은 고래뼈’ 복원품 2점도 전시하여 당시 사람들의 고래사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전시와 연계하여 구석기시대를 다루는 전곡선사박물관과 신석기시대를 다루는 울산암각화박물관의 대표적인 대형동물인 ‘매머드’와 ‘고래’에 대한 특강이 열린다. 두 박물관의 관장이 직접 들려주는 매머드와 고래이야기는 전곡선사박물관 유튜브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
http://www.ggc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