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다순

경기문화재단

김민기 <아침이슬>, 유럽 무대 오른다

경기문화재단-재외한국문화원, RE:SOUND KOREAN POP, 9월 14일~18일 벨기에-프랑스-독일 현지 순회공연

경기문화재단은 재외 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오는 14일부터 벨기에 브뤼셀을 시작으로 파리와 베를린에서 한국 대중음악 유럽 순회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아침이슬> 탄생 50주년을 맞아 경기문화재단이 추진한 <아침이슬 50년, 김민기에 헌정하다> 기념사업(앨범 제작, 전시, 공연)을 기반으로 한국문화원과 협력, 현지에 K-POP 등 한국 대중음악의 정신과 가치를 제대로 알리고 확산하고자 기획했다.


본 순회공연은 ▴14일 20시 벨기에 브뤼셀 ‘라 마들렌(La Madeleine)’ ▴16일 19시 30분 프랑스 파리 ‘르 카지노 드 파리(Le Casino de Paris)’ ▴18일 20시 독일 베를린 ‘하이마트하펜 노이쾰른(Heimathafen Neukölln)’에서 열린다. 박학기, 이은미, 박승화(유리상자), 정동하, 알리 그리고 기타리스트 함춘호 등 국내 정상급 뮤지션들이 참여한다. 약 2시간여 동안 김민기의 대표곡과 자신들의 노래로 합동무대를 꾸밀 예정으로 현지인들에겐 K-POP의 진수를, 우리 교민들에게는 모처럼 만의 감동과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한국대중음악사에서 자유와 평화, 저항을 상징하는 아티스트 김민기와 그의 곡은 지금의 한류, K-POP의 근간이 됨은 물론 한국 현대사에 있어 시대정신을 담고 있다”며, “전 세계 K-POP의 열풍 속에서 후배 뮤지션들이 어떻게 재해석하는지, 그 상징과 가치가 유럽에도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재단은 지난 6월 주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원장 김재환),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원장 전해웅), 주독일 한국문화원(원장 이봉기) 등 3개 기관과 한국 대중음악 유럽 순회공연 공동 개최를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문의 경기문화재단 누리집 바로가기 

글쓴이
경기문화재단
자기소개
경기 문화예술의 모든 것, 경기문화재단
누리집
www.ggcf.kr/